⊙ 진짜 커버/스토리

Silicon 「Personal Computer」(Weird World, 2015)

실리콘 Silicon은 하와이에서 뉴질랜드로 건너온 멀티 인스트루멘틀리스트 코디 닐슨 Kody Nielson의 프로젝트 밴드다. 음악은, 음, 가벼운 일렉트로 팝이라 쇼핑몰 스피커에서 울려퍼지면 매출에 도움이 되겠다. (<I Can See Paradise>의 마지막 1분은 혼란스러우니 제외하는 게 좋다.) 앨범 커버아트는 실리콘을 형상화한 건지, 퍼스널 컴퓨터를 형상화한 건지 알 수 없다. 앨범 발매사 이름은 위어드 월드 레코드다...... 홈페이지에 보면 그래도 듣고 싶음직한 몇몇 앨범과 아티스트들이 있다. 위어드 월드 레코드는 2011년에 설립해 도미노 레코드 Domino Record와 파트너십을 맺은 인디 레이블이라고 한다.




Willis Earl Beal 「Noctunes」(Tender Loving Empire, 2015)

실리콘의 앨범만 그랬다면, 음...... 하고 넘어갔겠는데, 실리콘과 같은 주에 공개한 윌리스 얼 빌 Willis Earl Beal 의 앨범을 보니, 커버아트가 장난입니까! 소리가 절로 나온다. (하지만 진심은 아니다. 앨범 커버야 아티스트가 당시 그게 최상이라고 생각하는 걸로 선택했을 테고, 아티스트 없이 음반사에서 결정한 거라 해도 당시 최상이라고 생각해 선택했을 건 분명한 일이다.)

그런데, 윌리스 얼 빌이라는 이 아티스트의 음악은, 앨범 커버와 달리 무척 깊다. 트래디셔널 가스펠에 기초를 둔 그의 음악은 블랙 가스펠이라는 특정한 스타일의 음악으로 분류되고 있다. 마치 깊은 속을 꺼내보이듯 진지하고 차분하다. 그런데 왜 이런 커버아트를 선택했을까..... 이상하다. 나와 비슷하게 의문을 품은 누군가가 어디에서 그에게 음악과 앨범 커버의 불균형에 관해 물어봤음직한데, 찾아보진 않았다.


재미있는 건, 이런 앨범 커버아트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사실. 2015년 새 앨범은 2013년 앨범의 속편인 셈. 2013년에 발표한 「Nobody Knows」(HXC/XL, 2013)의 커버아트는 음악과 다르게 장난 치듯 앨범 커버아트를 완성했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유를 모르겠다.


Willis Earl Beal 「Nobody Knows」(HXC/XL, 2013)




이런 앨범 커버아트는 이전에도 많았다.

예전에 커버/스토리를 빙자한 근황이라는 글에서 이야기한 라르크앙시엘 L'Arc~en~Ciel이나 본 조비 Bon Jovi의 앨범 커버 역시 커버아트가 장난이냐며 버럭 화를 (장난으로) 낼 법한 커버아트였다.



L'Arc~en~Ciel 「Smile」(KI/OON, 2001)



Bon Jovi 「Have A Nice Day」(Mercury, 2005)



구상에서 완결까지 무려 38년이 걸린 브라이언 윌슨 Brian Wilson의 「Smile」(Nonsuch, 2004)이 제목처럼 스마일을 앞세우지 않은 건 천만다행이다.


Brian Wilson 「Smile」(Nonsuch, 2004)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