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춥다.

현재 시간은 캡처 시간에서 플러스 10분. 영하 16도다. 손가락이 얼얼하다. 무릎도 시리다. 발가락을 꼼지락거리고 있지만 춥다. 등짝도 서늘하다. (아, 오늘 뉴스로 배운 상식. 체온이 떨어지는 저체온증 상태일 때는 손 같은 부위가 아니라 겨드랑이나 배부터 따뜻하게 해줘야 한다고 한다.) 시골에서 살 때도 그랬고, 도시에서 사는 지금도 그렇지만, 추운 건 정말 싫다. 춥다. 춥다. 시골에서 살 수 있을까? 늙어서도 도시를 떠나지 못하게 되면, 그 이유는 게으름이 으뜸이고, 추위가 싫어서가 버금일 게다.



조금 있으면 무려 영하 17도까지 내려간다. 아. 춥다. 춥다. 춥다...




자고 일어난 오후에 업데이트:

월요일 밤에 내린다던 진눈깨비는 "화요일 눈과 비가 섞여 내림"으로 바뀌었다. 이해한다. (내 삶을 송두리째 뒤바꿔놓지는 않을 작은) 예보인 걸.


TAG :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비밀댓글입니다
    2018.01.13 1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