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2022. 5. 9. 22:43

예전에는 옥상만 올라가도 넓은 하늘이, 산이, 달이, 그리고 조금 과장하면 바람이 보였다고 이야기 한 적 있다.

이제 4년이 되어가는 이곳에 처음 이사 와서는 흔들렸다.

어디로 가야 달을 볼 수 있을까.

아파트 숲에 갇혀버린 건 아닐까.

 

 

방향을 잃어버린 건 아니다.

곧 달 찾는 법을 터득했으므로.

 

 

단지 높낮이가 가늠되지 않았을 뿐.

단지 창문 틈으로 찾으려고 했을 뿐.

 

 

조금 움직이면 달이 있었다.

거기. 오늘도.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