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뜬금없겠지만
오늘은 시우르 로스 Sigur Ros에서 시작.

오랫동안 기억하는 앨범...
그런 걸 우리는 '명반' 또는 '걸작'이라고 부르지만, 사실, 명반을 만드는 방법은 없다.
오랜 시간을 지나오면서도 꾸준히 듣게 되는 앨범이 명반이며, 이 명반의 기준은 모두 다르다.

그렇지만 손쉽게 오랫동안 기억할 앨범을 만드는 방법은 있다.
벗기면 된다.




곧 정식으로 소개될 시우르 로스의 새 앨범 「Med Sud I Eyrum Vid Spilum Endalaust」(EMI, 2008).
"With A Buzz In Our Ears We Play Endlessly"라고 영어로 번역된다는 이 앨범의 익숙하지 않은 내용물은 아직도 나의 관심을 확 잡아끌지는 못한다.
올해 초 시우르 로스의 라이브 영상을 담은 DVD 'Heima'를 감상하지 않았다면 여전히 앨범을 구해놓고도 두번 이상 들을 가능성이 없던 밴드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앨범 커버 때문에 시우르 로스의 새 앨범은 두고두고 이야기할 것이다.

어드밴스 CD는 앨범의 기초 정보만 적어놓았을 뿐, 커버 사진을 누가 찍었는지, 등장인물이 멤버들인지, 이런 자질구레(하지만 중요)한 이야기는 적어놓지 않았다.
그래도 흐릿한 사진 속의 남자들과 소녀의 발가벗은 모습을 담고 있어 시선을 끄는 데에 성공했다.

그리고 그 시선은 또다른 커버로 넘어간다.

이를테면,
"다시 얀 사우덱"에서 이야기한

 

소울 어사일럼 Soul Asylum의 「Grave Dancers Union」이나



레드 제플린 Led Zeppelin의 「Houses Of The Holy」로 자연스럽게 넘어간다는 말이다.
또는,



테이킹 백 선데이 Taking Back Sunday의 앨범을 이야기할 수도 있다.

이렇게 해서 벌써 비록 뒷모습이긴 하지만, 벌거벗은 어린아이가 등장하는 네 장의 앨범 커버를 이야기했다.
결코 야하거나 천박해보이지 않는다.

이 방법을 사용하면 손쉽게 오랫동안 이야기하게 되는 앨범을 만들 수 있다.


Analogy / same title
앨범 커버가 아트의 영역으로 들어온 것은 이미 오래 전 일이다.

의도적으로 추하고 지저분하게 만든 커버가 아니라면, 이런 앨범 커버는 음악과 별도로 예술의 영역에서 이야기할 수 있다.
커버도 아트이기 때문이다.

이탈리안 프로그레시브 록을 이야기할 때 자주 등장하는 아날로지 Analogy의 셀프 타이틀 앨범도 그렇다. 음악에 관해서는 그리 많은 이야기가 없지만 다섯 명의 멤버가 교묘하게 가릴 부분만 가리고 출연한 이 앨범 커버는 두고두고 이야기한다.
나 역시 아직 이 앨범을 가지고 있진 않지만, 앨범 커버와 이너 슬리브에 확실하게(?) 담아놓은 사진 때문에 이 앨범을 갖고 싶어한다.

그러고 보니, 아날로지의 앨범은 앞의 것들과 달리 정면을 향하고 있다. 이런 방법보다는 뒷모습을 보여주는 커버가 훨씬 더 기억에 남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어린아이나 남성을 등장시키는 것보다는 여성을 담는 것이 확실히 유리하다.







이런 앨범 커버들은 그 어떤 이미지보다 강렬하다.
역시 추하거나 야하지 않다.

CD 시대로 넘어오면서 커버 아트에 대한 요구가 줄어들었지만, 이 앨범들을 가로 세로 30cm의 LP로 감상한다고 생각하면, "예술"이라는 말이 절로 나올 것이다.


Al Kooper / Act Like Nothing's WrongPrince / Lovesexy

그렇지만, 이렇게 남성의 모습만을 담았을 때는 그리 편하지 않다.
이건 음악과 전혀 상관없다.
단지 커버의 아름다움 또는 오랫동안 이야기할 수 있는 앨범 커버와 거리가 조금 있다고 이야기하고 싶을 뿐이다.

그런데... 이렇게라도 이 앨범들을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
이미 목적은 달성한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그리고 프린스의 경우는, 확실히 저 앨범 커버 때문에 당시에는 꽤 시끄러웠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말씀에 어느 정도 공감하면서, 전체 누드도 오래 기억에 남고 부분적으로 몽환적으로 앨범 커버가 되어 있는 것 역시 시간이 지나서 누군가의 앨범을 떠올릴 때 비교적 쉽더라고요. 저는 이 글 읽으니 The Czars 앨범이 떠오른다는... drug 있는 음반요 :)
    2008.06.19 11:33
    • <Drug>이 있는 짜르의 앨범은... 댓글 보고 찾아봤어요. 제게 없는 앨범이더라구요.
      앨범 커버 아주 독특한데요. 음, 딱 설명을 할 수 없고, 앨범을 직접 보면서 확인해봐야겠어요^^
      다음 커버/스토리로 그 앨범에서 시작하는 뭔가를 꾸며봐야겠어요. 그렇다면 어떻게든 음반 입수부터 시작해야겠네요^^ 여기저기 알아보러 떠납니다`
      2008.06.19 15:13
    • 아아, 저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사실 짜르 앨범에서 그 음반이 가장 먼저 생각난다죠 으헤헤. 이 앨범에서 시작하는 뭔가로 포스팅 하시면 그런 야릇 오묘 몽롱한 분위기의 앨범 커버들이 있으면 저, 마구 지를지도 모르겠네요 하하하.....
      2008.06.19 19:39
    • 우선, 앨범을 한국에서 구할 것이냐, 쉽게 아마존에 주문하느냐에 따라 입수 시간차가 있을 것이고요!
      둘째, 이 커버/스토리와 유사한 스토리로 가느냐 아니면 새로운 스타일의 글로 만들 것이냐에 따라서 시간이 달라지겠어요 ㅋ
      어쨌든, 입수 과정부터 생각하면서 어떻게 풀어갈 건지 고민해보겠습니다. 꼭 해야할 숙제가 생겼네요^^
      2008.06.20 00:49
  2. ben harper의 앨범 자켓이 끌리는데요.. 핸드폰 바탕화면으로 해야겠음! ^^
    2008.06.20 01:49
    • 그러고보면
      핸드폰 배경그림으로 사용하기에는 벤 하퍼의 앨범이 가장 낫겠어요.
      원본도 조금 흐릿해보여서 좀 아쉬울 것 같기도 해요.
      2008.06.20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