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역대 가장 임팩트 없는 투어 멤버들 덕분에 약간 지루하기도 했지만, 어쨌든, 그동안 내한공연에서 못 봤던 오지 오스본 Ozzy Osbourne까지  (어제) 잘 봤단 말이지.






오늘은 리치 샘보라 Richie Sambora를 보고 기분 내키면 뉴 파운드 글로리 New Found Glory도 지켜보고 돌아올 생각이었는데...... (마룬 파이브 Maroon 5 ? 글쎄, 빅토리아 시크릿 쇼였나, 그 공연 영상을 다시 보는 게 차라리 나을 것 같아서 마룬 파이브는 라인업 나왔을 때부터 나중으로 미뤄두었다.)






나가기 한시간 전인데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가 세차게 내린다.
페스티벌이란 게 비도 좀 맞고, 흙탕물도 좀 튀기고, 평소 하지 못했던 객기도 부려보고 (물론, 법 안에서), 이런 재미가 있으니까 비 따위는 대수가 아닐 수도 있는데......









출처 : 현대카드 CITIBREAK 2014 FAQ 페이지 http://citybreak.superseries.kr/16 [클릭]

이렇게 비가 내리는데 우산도 쓰지 말라고?
그냥 주는 것도 아니고 판매하는 우비를 사서 입장하라고? 페스티벌 현장에서 갑자기 비가 내리면 그런다고 쳐도, 집에서 나갈 때 내리는 비를 그럼 어떻게 하라는 거지? 우산 쓰고 가서 거기서 버리거나 압수당하고 우비를 사서 공연을 보라는 뜻인가? 뭘, 그런 고민을 다 하나, 집에서 나올 때부터 우비 입고 오면 될 거 아냐, 이런 건가?
세상에나......

메인스테이지야 위로 올라가면 비는 맞지 않겠지만, 비 내리는데 공연을 보느니, 그냥 쉬기로 결정.
다들 우비 입고 재미있게 공연 보길.




(사실 펜타포트 3일째에도 비를 핑계로 가지 않았다. 이틀 내내 지하철 출퇴근으로 피곤해져서가 더 큰 이유였지만.)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오지 오스본 밴드에서는 아직 거스 지가 기타 치고 있는 건가요? 잭 와일드가 있던 시절에는 열심히 들었었는데... 그러고보니 안 들어온지 꽤 오래되었군요.

    whiteryder님 포스팅 보고 오지 오스본 몇 앨범 아이폰에 집어 넣고 듣고 있는 중입니다. 좋네요. ^^

    2014.08.10 19:02 신고
    • 네. 이번에도 거스 지였어요. 각자 멤버들은 잘 하는데 이상하게 묶어놓으니까 별로네요. 재결성 블랙 사바스 드럼도 이번 투어 드러머가 담당하는데...... 잘 하니까 불렀겠지만, 이번 공연에서는 별 감흥이 없었어요. 주제도 없고 관객을 흥분시키지도 못하는 기타 솔로와 드럼 솔로라니......
      2014.08.11 01:00 신고
    • 예전에 Scream 앨범 나온 후 미국 방송에서 라이브 하는 걸 유튜브에서 봤는데, 거스 지의 장점을 잘 모르겠더라고요...
      연주를 잘 하는 건 알겠는데, 오지 오스본을 거쳐갔던 기타리스트들이 워낙 색깔이 뚜렷했던지라 아마도 비교가 되는 것 같아요.
      마치 거스 지가 잭 와일드의 연주 스타일을 코스프레하는 것처럼 들릴 때도 있고요.

      다른 멤버들은 방금 검색해 봤는데, 다 생소한 이름들이네요...
      2014.08.11 12:44 신고
    • Scream 레코딩 멤버가 현재 투어 멤버거든요. 앨범은 나름대로 후기 오지 오스본 사운드라고 생각해줄만 했는데 공연에서는 예전 레퍼토리여서 그런지 어떻게든 오버하지 않고 정석대로만 연주하려는 거 같더라고요. 아주 밋밋한 연주였어요.
      2014.08.12 02:40 신고
  2. 와.. 우산 반입 금지라니.. 군인도 아니고 ㅠㅠ
    저 시티브레익은 이상하게 얄미워요.
    2014.08.20 13:08 신고
    • 사고 가능성이 높아서 그런 거라 이해는 한다고 해도
      우산 든 사람들을 증오하는 글도 어디선가 본 거 같은데......

      우산 든 사람들이 펜스잡고 놀 것도 아니고 (정말 이런다면 뒤로 쫓아내야죠.)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처럼 멀찍이 뒤에서 볼텐데
      그걸 공지로 막네요.
      비싼 입장료 받아주시고 천원짜리 일회용 비옷 하나 주는 것도 아니면서 무척 친절하게 현장 부스에서 판매하니 사랍니다. 비 때문에 공연 축소되면 보상해주지도 않으면서 말이죠 ㅎ
      2014.08.20 14:09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