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버/스토리

아직도, 거꾸로

오늘의 배경음악

(커버/스토리에서 배경음악부터 시작하면 이상하게 샛길로 빠지게 된다. 일찍, 잘, 끝내려면 무덤덤하게 커버 몇 장 보여주면 되는데, 그러면 너무 성의 없이 글을 마무리하게 될 것 같다. 그래서, 오늘은, 어제처럼, 하던 대로... 배경음악부터!)

 

Ingrid Michaelson <Hate You> from the album [Strange Songs] (Cabin 24, 2019)

 

 


 

 

Ingrid Michaelson [Stranger Songs] (Cabin 24, 2019)

<Winter Song>에서 처음 만나 지금까지 내가 좋아하는 아티스트 상위권에 올라 있는 잉그리드 마이클슨의 아홉 번째 정규 앨범. 이번에는 얼마나 기묘한 이야기를 들려주려고 앨범 제목을 이렇게 지었나 싶었다. 첫 싱글 <Missing You>보다 어딘지 모르게 많이 지질한 스토리 같은 <Hate You>가 더 좋았다. 활활 타오를 법한 분노를 담담하고 차분하게 쏟아놓을 줄 아는 그녀가 이렇게 노골적인 제목을 붙여놓다니, 게다가, 특유의 그 냉정한 목소리로... 다행히 분노로 이글거리는 내용은 아니었으며, 그녀 또는 그녀 주변의 경험담이 아니라 TV 드라마 등장인물을 두고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앨범 전체가 그렇다. (두 말 하면 잔소리겠지만, 상황에 따라 자신의 이야기로 받아들일 사람도 많겠다. 특히 <Hate You> 속 상황처럼 실제 삼각관계에 있는 누군가는 끄덕끄덕을 넘어 눈물 뚝뚝 흘릴 수도...)

앨범 커버가 공개되었을 때 왜 거꾸로 디자인을 했나 싶었다. 하지만 내용을 알고 보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앨범의 소재를 제공한 드라마는 넷플릭스에서 방영한 '기묘한 이야기'. 앨범은 2019년 6월 28일에 공개되었고, 이미 2 시즌을 지난 '기묘한 이야기'는 7월 4일 세 번째 시즌을 시작한다. 기묘한 이야기 새 시즌을 시작하는 시점에 맞춰 공개한 앨범이니, 기묘한 이야기를 기묘한 커버아트와 함께 들려주겠다는 뜻이다. 앨범 수록곡이 누구의 시점이며 어떤 상황에서 노래했는지 알려면 이미 기사를 쓴 빌보드를 참고하길.

 

 

 

Ariana Grande [thank u, next] (Republic, 2019)

"아직도 거꾸로"라고 트윗을 날리며 즐거워한 아리아나 그란데. 아리아나 그란데 팬이라면 이 말이 뭘 뜻하는지 바로 알아들을 수 있었을 게다. 2019년 1월에 이번 앨범 커버를 트위터에 공개하자 팬들이 수많은 이야기를 남겼는데, 심심하면 읽어보길.

 

 

 

Ariana Grande [Sweetener] (Republic, 2018)

거꾸로의 시작이었던 아리아나 그란데의 네 번째 정규 앨범. 누군가가 이제 거꾸로 이미지가 당신의 브랜드가 된 거냐고 어떤 팬이 이야기하던데, 다음에도 거꾸로일까?

 

 

 

설리 <고블린> (SM Entertainment, 2019)

2019년 6월 29일 발표한 설리의 최신 싱글도 거꾸로.

 

 

 

 

최근 앨범 위주로 찾아서 이 정도지, 거꾸로 디자인한 앨범은 널리고 널렸다. 전혀 새로울 게 없다. 거꾸로 결론부터 말할 걸 그랬나? 흠흠.

 

 

 

아, 끝내기 전에 하나 더.

올뮤직가이드 신보 안내 뉴스레터에서 잉그리드 마이클슨의 앨범 덕분에 한 명의 여성 뮤지션을 더 만났다. 제이드 잭슨 Jade Jackson. 배경과 흑백/컬러의 대조로 마치 잉그리드 마이클슨이 파트2 앨범을 함께 발표했다고 착각하게 만들 정도다.

안티 ANTI- 는 나만의 레이블 선호도로 따지면 별 다섯 개 만점에 네 개 반 정도인 레이블이다. 덕분에 제이드 잭슨의 최신 앨범도 들어볼 기회가 생겨 들어봤는데... 오옷! 하며 놀라기에는 조금 부족하다.

 

 [ 1 ]  [ 2 ]  [ 3 ]  [ 4 ]  [ 5 ]  [ 6 ]  [ 7 ]  [ 8 ]  [ 9 ]  [ 10 ]  [ ··· ]  [ 660 ] 

푸터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