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주제도 산만하고 내용도 산만하고 흐름도 산만한 독서 패턴이라 잠시 쉬어가는 의미로 추리소설을 읽기 시작했다.

 

중반이 지났으니 슬슬 떡밥 회수 준비단계로 들어서면서 흩어놓은 단서가 하나둘 모이길래 집중해 읽는데...

아뿔싸, 영화 스포일러라니!

 

 

이 작가, 아주 나빴다...

등장인물의 (눈곱만큼도 비중 없는) 남자친구 말이라면서 그 영화를 돌려까는 텍스트를 소설에 집어넣어버린 건 그럴 수도 있다 치자. (돌려깔 의도는 없다. 소설의 재미를 위한 설정이다,라고 말하면 끝이다. 치밀하지 않아도 방어가 가능하다.) 배우 이름을 그대로 적은 건 이해해줄 수 없는 완벽한 스포일러다. 이름을 빼도 이야기는 될 것이고, 가명으로 적어도 되었을 텐데 주연 배우 이름을 적어놓은 탓에 아직 보지 않은 영화 내용을 알아버렸다. 공포영화라는 평이 있어 무서워 옆으로 슬쩍 미뤄놓은 영화라 피한다고 피했는데 이렇게 스포일러를 당하다니. 완전히 김 새 버렸다.

 

우씨... 이 소설, 다 읽고 나서 줄거리 따위는 무시하고 결말을 말해버릴까.

560페이지짜리 소설을 80퍼센트 넘게 읽었는데도 아직 1페이지 떡밥도 회수하지 못하고 질질 끌고 있는데 말이야.

우아!!

 

 

 

 

* 댓글에서 영화 제목을 언급할 수도 있어 이 포스트 댓글창은 닫았습니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