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요즘 TV에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출연자들이 자주 나온다.
너무 여러 곳에 나오는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하지만
홍보를 위해서도 좋고, 더구나 출연자들이 노래를 꽤(!) 잘 부르고 있으니
웬만한 가수들 나와서 시간 보내는 것보다는 낫다.
(웬만한 가수가 나왔다면 그 채널을 보고 있을 이유도 없다.)

바로 그 '노트르담 드 파리'의 작곡가가 리카르도 코치안테다.
(당신의 멋진 발음으로 리까르도 꼬치안떼라고 불러주면 된다.)
아버지는 이탈리아인, 어머니는 프랑스인. 리카드로는 베트남 사이공에서 태어남.
70년대 초에 음악활동을 시작하는데, 그 시기가 묘한 시기다.
팝을 하건, 뽕작을 하건, 트로트를 하건, 재즈를 하건, 롹을 하건, 칸초네를 부르건
이탈리아의 1971년부터 1973년은 누구나 앨범을 발표했다 하면 전부 아트롹이다.
'칸타우토레'로 평가받는 리카르도 코치안테의 데뷔작은 1972년에 공개되었다.
그도 그 시기를 지나온 지라 1972년 데뷔앨범 「Mu」는 멋진 아트롹 앨범이 되었다.

'노트르담 드 파리'의 노래를 들어보면 참 애절하다.
다른 노래도 거의 그렇다.
그건 리카르도의 특기이자, 그의 스타일이다.
애절함이 절정에 이른 것이 바로 요 앨범에 실린 <Margherita>다.

어쨌든 가사를 보니 드문드문 연애편지에 써도 좋을만한 구절이 보인다.
연애편지를 써본 적 없는 난, 그냥 멋지다로 만족한다.
그런데 가사는 희망적인데, 노래는 처절하다.
희망을 꿈꾸고 싶지만 희망적이지 않은 '숨겨놓은' 상황이 있는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앨범 커버는 이렇다.
인간의 신체를 담았거나
초현실적인 그림이나 사진을 넣었거나
아니면... 아니면... 그 다음은 없나?
바로 전에 쓴 커버 스토리 [다니엘 라누아의 앨범] 역시 인간의 신체...

오늘 이야기는
마음에 드는 커버와 마음에 드는 가사를 가진 노래를 오늘 하루 반복해서 들었다는 것.

................................................................................................................

Riccardo Cocciante <Margherita>
from the album 「Concerto Per Margherita」(BMG, 1976)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흠. 죄송하지만 어느 나라에 사시는 거에요??

    전 tv에서 본기억이;; tv를 워낙 안보기도 하지만;;
    2006.03.09 19:28
    • 외국... 같은 데는 아니구요.... 서울요!
      아주 가깝지는 않고 조금 가깝죠?
      그 뮤지컬 배우들요... 음악프로그램에는 다 나왔구요...
      7080인가 거기까지 나왔어요.
      저도 음악 프로그램은 거의 안보는데 이상하게 채널 돌릴 때마다 보이더라구요.
      아마 TV를 안봐서 그럴 거에요.
      2006.03.09 1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