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플라시보 Placebo의 2003년작 「Sleeping With Ghosts」(Virgin, 2003)의 커버.

2003년 말쯤 나 혼자만 노미니를 뽑고 위너를 선정한 시상식에서 난 이 앨범을 올해의 앨범커버로 뽑았다.
그리고 몇 년이 지나는 동안 이 커버만큼 멋진 앨범을 아직 만나지 못한 것 같다.

앨범 제목처럼 유령이 어딘가 머물고 있는 듯한, 무채색 톤,
게다가 합성이 분명하지만 합성이 아닐 것이라고 믿게 만들만큼 두 사람의 몸이 만들어내는 선은 묘하다. (그 묘한 느낌이 더욱 강해지는 순간은 누de 인물의 다리와 청바지를 입은 인물이 겹쳐지면서 페티시즘을 불러일으키는 환각이 발생할 때다.)
유령, 무채색 톤, 페티시즘을 이야기했지만 이 사진은 전혀 섬뜩하지 않다.
사실 섬뜩한 커버였다면 플라시보나 음반사에서 오케이 할 이유도 없고, 부클릿 속에 다량의 사진을 이 작가에게 맡길 이유도 없었을 것이다.
이 앨범 커버를 처음 보았을 때 UFO의 「Force It」(Chrysalis, 1975)을 떠올린 것은 실수였을까?

UFO / Force It (1975)
여기서 잠깐!

UFO와 플라시보가 관계가 있다고?

사실 앨범 커버에 등장하는 남자와 여자의 모습에서 그런 연상을 한 것일 뿐, 둘 사이의 연관성은 눈곱만치도 없다. 게다가 UFO의 앨범 커버가 특이한 형태로 제작되었다는데, 그 오리지널 커버를 본 적이 단 한번도 없으므로 확인할 길도 없다.
무엇에 홀린 듯 혼자만 그렇게 생각한 것이 툭 하고 튀어나왔을 뿐이다. 그러니, 거짓 정보는 아니지만, 둘의 관계를 따져볼 필요는 전혀 없다.

다시 「Sleeping With Ghosts」로 돌아가보자.
이 커버 사진은 프랑스의 유명한 사진작가 JB 몬디노 JB Mondino (또는 장 밥티스트 몬디노 Jean-Baptiste Mondino)의 작품이다.
오랫동안 광고 사진을 찍었고, 뮤지션과 작업한 것도 꽤 많다고 알려져 있다.
그의 공식 바이오그래피라고는 1949년 프랑스 출신이라는 것 외에는 없다. 더 찾지 못했다.
그렇지만 사진은 물론이고 뮤직비디오에도 탁월한 감각이 있는지 IMDB에서 그의 뮤직비디오 이력서를 볼 수 있다. [확인해보기]
그 이력서를 참고하면, 뮤직비디오 스틸 사진작가로 뮤직비디오의 세계에 손을 댔다.
그렇지만 그는 역시 사진작가. 그의 오피셜 웹사이트(사실 포트폴리오와 연락처만 간단히 적어놓은 사이트로, 오피셜 웹이라고 하기에는 많이 부족하다.

Mdonna / Music (2000)
사진가는 사진으로만 말하는 것인가보다. 오피셜 홈페이지에서 그가 찍은 멋진 사진들을 볼 수 있다.
거기서 플라시보의 앨범 커버로 쓴 사진도 만날 수 있다. 그 역시 흡족한 모양이다. 그리고 비옐크 Bjork와 마돈나 Madonna도 보이는데, 마돈나의 2000년 앨범 「Music」(Maverick, 2000)의 앨범 커버도 올려놓았다.
몬디노의 사진은 특별한 효과를 주는 것보다는 인물 그 자체에 집중하는 경향을 보인다. 그래서 그의 웹사이트는 온통 인물 사진들이다.

플라시보의 이 앨범 커버는 몇 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내게는 '멋진' 작품으로 남아있다.
플라시보가 이후 발표한 싱글 모음집 역시 이것과 비슷한 분위기의 신체 일부분 사진인데, 같은 작가인가 확인해봤더니 아니었다. 플라시보도 이 앨범 커버가 맘에 들었나보다. 비슷한 뉘앙스로 다음 앨범 표지를 장식한 걸 보니.

그런데 플라시보의 음악?
글쎄, 내가 좋아하는 것에서 살짝 비껴선 스타일이다.
(참, 이 앨범은 플라시보의 앨범 가운데 가장 낮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낮은 평가가 구린 음악을 의미하지 않는다는 건, 수많은 곡을 엠피3 플레이어에 집어넣으며 항상 듣고 있을, 당신이 더 잘 알고 있을 테니 그 감각에 맡긴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멋진 사진과 글,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계속 부탁드릴께요.
    2006.03.11 00:56
    • 재미있게 읽으셨다니, 고맙습니다.
      하루에 하나는 무리겠지만, 아무튼 계속 쓰긴 할 것 같으니 종종 들러주세요.
      커버 스토리 말고 다른 것도 구상중인데, 쉽게 될까 모르겠네요.
      2006.03.11 0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