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집중해야 할 음반에서 벗어나기 위해 가끔 펑크를 듣는다.
이건... 내가 펑크를 자주 듣지 않는다는 이야기다.
굳이 앨범을 찾아가며 듣는 대신 책상 위에 널부러진 것 중에 펑크를 선택하는 경우가 더 많다.

물론 패티 스미스 Patti Smith 같은 경우나
클래시 The Clash의 펑크라기보다는 덥 dub에 가까운 「Sandinista!」 는 좀 다르지만
어쨌든, 펑크 앨범을 가끔 듣는 것 확실히 맞다.

그런데, 이런 시간이 지금처럼 한밤중에 걸리면 괜한 부담이 된다.
옆집에서 시끄러워 깰 일은 없다.
아주아주 작아서 귀를 더 예민하게 만드는 작은 소리는 아니지만,
결코 다른 사람을 거슬리게 할 정도로 크게 듣는 경우는 없으니 그건 논외다.
펑크를 듣는다는 건, 내가 잠시 휴식을 취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신호 같은 것이니.

Wolves In Wolves' Clothing

Never Trust A Hippy


그래서 지금 한바퀴 다 돈 앨범은 NOFX다.
「Never Trust A Hippy」(Fat Wreck Chords, 2006)는 여섯 곡짜리 EP이고
「Wolves In Wolves' Clothing」(Fat Wreck Chords, 2006)은 3년 만의 정규작이다.
(EP는 커버/스토리에서 다시한번 다를 예정)
80년대부터 활동했으니 참 오랫동안 같은 음악을 하는 밴드다.
더구나 Epitaph 외에 최고의 펑크 레이블이 된 Fat Wreck Chords는 멤버 마이크 팻 Mike Fat의 레이블이니, 레이블도 그렇지만 NOFX도 대가 곧은 밴드같다.

오피셜 웹페이지에 가면 앨범마다 한 곡씩 192kbps로 코딩한 mp3 파일을 올려놓았으니 다운받아 들어볼 수 있다.
* 시간 단축을 위해 친절하게 링크 붙이기:
http://www.fatwreck.com/record/detail/708 「Never Trust A Hippy」
http://www.fatwreck.com/record/detail/711 「Wolves In Wolves' Clothing」


한밤중에 펑크를 듣는다는 건 그렇게 경쾌하진 않지만
뭐라도 생각할 시간을 준다. 어디 펑크 뿐인가.

이제 두 장의 앨범이 한바퀴씩 돌았으니, 또 집중해야할 시간.
그 전에, 잠시 허리 좀 펴러 누워야겠다. 해야할 일이 있으니 잠들면 절대 안된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