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건물을 돌아 큰 도로로 나가는 순간 내 머리를 툭 치고 옷으로 흘러내린 건
비둘기 똥...
녀석들.
그 길을 지나칠 때마다 모이를 주지 못해 미안해 했는데. 내 감정이 호사스러웠나보구나.

작정이나 한 듯 내 머리를 겨냥한 모양이다.
그래도 다.행.이.다.
떨어진 것을 내가 느낄 수 있었으니.
휴지는 없었지만 손수건을 챙겨나왔으니.
그리고 무엇보다,
벽돌이 아니었으니.

벽돌은 비둘기 똥이 아니었다.
데미언 라이스 Damien Rice의 「9」(Heffa/14th Floor, 2006)이 진짜 벽돌이었다.
데미언 라이스는 며칠동안 계속 내 머리 위로 벽돌을 쏟아부었다.
여전히 멍하다.



TAG :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머리위에 벽돌이 떨어질 정도면
    멍~ 할 정도가 아니라 아프다고 해야 하는데... -.-a
    2006.11.22 01:40
    • 소리로 만든 벽돌이라 머리가 아프지는 않아요.
      마음이 아프지^^
      2006.11.23 0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