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2016년 병신년. 2017년 정유년. 2018년은 무술년(戊戌年), 개의 해이다. 명백한 사실.

그런데, 이상하다. 2016년 병신년이 끝나자 갑자기 2018년 무술년이 와버렸다. 2017년, 분명 거대한 일이 일어났는데, 정유년은 어디로 간 걸까. 새해가 왔는데도 새해 같지 않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


여전히 병신년 같던 2017년에 위저 Weezer는 새 앨범 [Pacific Daydream]을 발표했다. 아직 선정하지 않았고 아마도 끝내 선정하지 않을 '내가 뽑은 2017년 베스트 앨범 커버아트' 가운데 한 장이다.  그런 의미에서, 위저의 새 앨범 커버아트에서 시작한 이번 글의 소재는 병신년 그네다. 그네는 이몽룡과 성춘향이 만나는 장면에 등장하던가? 문학화한 춘향전이나 판소리 춘향가나 완전판으로 아직 못 보았다. 게으른 탓. 사랑 사랑 내 사랑이야, 로 시작하는 <사랑가>는 몇 번 들어봤다. (이마저도 첫 소절만 안다.)



Weezer [Pacific Daydream] (Atlantic, 2017)

지구, 우주, 별, 소녀... 여러 소재로 뻗어나갈 수 있을 법한 위저의 새 앨범 [태평양지백일몽]이 좋은 이유는 상상력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상상력 자극은 내가 좋아하는 앨범 커버아트의 한 지류다. 평범한 시각으로는 절대 나올 수 없는, 그런 멋진 상상력 말이다. 위저의 음악을 언제부터인지 듣지 않게 되었다. 아마도 국내 록 페스티벌에서 라이브를 본 이후 같은데, 어떤 게 핵심 이유인지 선뜻 말할 수는 없다.




위저의 앨범이 나오고 한달 쯤 뒤였을까. 명동 회현지하상가의 음반 가게를 지나가다 만난 오프스프링 The Offspring의 앨범. 가격표를 보고 슬쩍 내려놓았다. (초판이라 무척 비쌌다.) 언젠가 그네 이야기를 할 때 써야지 했던 터라 반가운 마음에 찍어두었는데, 이렇게 써먹게 되다니!


The Offspring [Ameicana] (Columbia, 1998)

미국 펑크록 밴드 오프스프링의 성공에 정점을 찍어준 앨범. 5백만장이나 팔렸고 빌보드 앨범 차트 2위까지 진출했다. 이 앨범을 보면서 언젠가는 한번 써먹으려 생각했다. 주제는 그네 아니면 바퀴벌레. (바퀴벌레가 맞는지 따져봐야 하는데, 바퀴벌레라고 생각하기로 했다.) 귀여운 듯 바퀴벌레를 안고 있는 저 사내아이는 음반 뒷 커버에서는 피 묻은 신발만 남아 있다. 그네를 타고 있는 건 바퀴벌레... 동화의 감수성, 상상력과 내면의 끔찍함이 공존하는 묘한 커버아트.




Korn [Korn] (Epic, 1994)

콘 Korn의 유명한 첫 앨범. 이 앨범 역시 공포 분위기를 만들어내는데, 그 공포는 즉각 다가온다. 소녀는 이내 얄궃은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될 것 같은데... 놀이터, 그림자, 소녀, 그네, 이런 여러가지 소재가 뒤엉켜 있어 나중에 다시 꺼내올 수 있는 앨범 커버아트다. 콘의 불길한 음악과 앨범 커버아트의 흡인력, 대단했다.




Spoonbill [Squawkus] (Omelett Records, 2016)

오스트레일리아의 일렉트로닉 뮤지션 스푼빌의 2016년 EP. 서커스 단원일까 싶은 한 사내가 그네를 타고 있다. 앨범 커버아트가 잘 모르는 아티스트의 음악을 어느 정도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고 했을 때, 이 앨범 커버아트는 스푼빌의 음악을 10% 정도 짐작할 수 있게 해준다. 음악과 전혀 상관없이 기존 어법과 다르다는 점에서 무려 10%나 주었다. 사전 지식 없이 음악 좀 들었다 하는 사람들에게 이 앨범 커버를 들이밀었다면, 열명에 다섯은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 그것도 70년대 이탈리아에서 활동했던 밴드의 앨범이라고 짐작할 게다. (실제 테스트 해본 적은 없다. 내가 그렇게 생각했다는 말이다...) 음악을 들어보고 싶다면 밴드캠프에서 스트리밍과 다운로드 서비스를 하고 있으니 직접 들어볼 것. [들어보려면 여기를 클릭]



병신년 그네를 위해 네 장의 앨범 커버아트를 보니 상상력을 자극하긴 하지만 평온하지는 않다. 이몽룡과 성춘향이 이팔청춘 16세에 만나 사랑을 노래하던 시절의 그네 같은 건 없을까? 나이 지긋한 남성 싱어송라이터 한스 요크 Hans York의 2007년 앨범 [Young Amelia] (Hazzazar, 2007) 정도면 아주 평온하겠다. (한스 요크의 이 느긋한 앨범 커버아트 속 음악을 들어보려면 유튜브로 가면 된다. 클릭)


Hans York [Young Amelia] (Hazzazar, 2007)






업데이트 2018. 1. 20.


Manchester Orchestra <The Gold> from the album [A Black Mile To The Surface] (Loma Vista, 2017)

그네를 탈 때 벌어지는 여러 상황 가운데 가장 위험한 상황을 보여주는 음반 커버아트. 깨져버린 관계를 노래한 맨체스터 오케스트라의 최신 싱글 커버는 병신년 그네의 현재진행형 버전이다. 이후 벌어질 상황은 충분히 예견 가능하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