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어느 날, 한가하던 이 블로그 검색어에 King Gizzard & The Lizard Wizard가 보였다. 수입 앨범으로는 이미 들어와 있었지만, 국내 제작반으로는 아직 한 장의 앨범도 없던 터. 허,, 이 친구들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 있었네? 싶었다.

누구에게나

혼자만, 듣고, 즐거워하고, 가사 해석하고, 설정 분석하고, 낄낄대고, 고개 끄덕이고, 잘 나온 사진 찾아다니고, 악보 찾으며, 유튜브 공연도 뒤지고, 위키도 보고, 시디도 한 장 사보고, (정식으로 들어오지 않았으니 어둠의 경로를 이용한다는 핑계를 대며) 토렌트 찾아보는, 그런 밴드 하나쯤은 있다. '최애(最愛)밴드'라고 하던데, 나는 이 단어를 엄청 싫어한다. 지금처럼 인용해서 말한다면 모를까, 내 글에서는 평생 쓰지 않을 단어다. 장담한다.

킹 기저드 앤 더 리저드 위저드가 바로 그런 의미를 가진 밴드다. 오직 내게. 이런 밴드를 혼자만 알고 있다는 게 좋은 게, 모든 정보를 알 필요도 없고, 대충 알고 있어도 별 문제가 생기지 않기 때문이다.

나와 비슷한 사람이 여럿 있구나, 싶었는데... 우리나라 음악 페스티벌에 온단다. 이틀 전, 그러니까 이 글을 쓰는 7월 26일(!) 후지록 페스티벌에 출연하고 한국으로 날아올 참이었다. 2019 지산락페스티벌. 그래서 검색해 들어온 거구나!  오호호호호호호, 혼자 웃었다. 그렇지만 갈 예정은 없었다. 우리나라 공연을 못 봐 아쉬운 공연으로, 킹 기저드 앤 더 리저드 위저드 공연이 하나 올라가겠구나 싶었다.

그래도 내한을 기념해 밴드에게 넌지시 도움 될만한 말 하나를 쓰려고 준비하고 있었다. (허, 그렇지만 아직도 쓰지 못했다. 지금 쓴다!)


이봐, 오스트레일리아 친구들! 한국에서 공연하는 거 축하해! 이미 새 앨범 중심으로 셋리스트는 짰겠지만, 굳이 심오하고 깊고 복잡한 연주 들려주려 할 필요 없어. 내가 생각하는 최상의 셋리스트는 <Rattelsnake>로 시작한 다음 2016년 앨범 [Nonagon Infinity]를 순서대로 해버리는 거야. 아마, 몇 년 동안 당신들 공연 이야기를 하게 될 거야. (옛날이야기 하나 해줄게. 티어스 포 피어스 Tears For Fears 가 친구들처럼 한국 페스티벌 무대에 선 적이 있었어. 그런데 멋지고 강렬한 초기 앨범 수록곡 연주하며 환상적으로 공연하다 거의 10분짜리 <Badman's Song>을 불러 객석에 얼음 뿌려버렸다고. 밴드 입장에서야 정말 멋진 곡 하고 싶겠지만 결과는 얼음땡이 되어버렸다고. 킹 기저드 친구들도 2019년 새 앨범을 발표했으니 그거 하고 싶겠지만, 그 앨범, 한국 페스티벌 무대용은 아니라고 봐.)

그리고, 한국 관객들! [Nonagon Infinity] 앨범 전체가 변칙적인 박자로 헷갈리게 만들지만 걱정할 필요 없어. 7/4박자를 기억할 필요 없어. 이 박자로 네 마디 돌아가면 4/4 박자나 마찬가지니까. 그냥 흔들면 된다고.


 

그런데... 페스티벌이 사라져 버렸다. 공지 하나만 남고.

 

2019 지산락페스티벌 취소 공지

 

 

 

좋은 공연 볼 기회 날아가서 아쉽네.

충고도 필요 없어졌네. (내한해서 들려주려 했던 곡은, 아마도, 틀림없이, 후지록페스티벌과 같았을 게다.

밴드를 위한 기념 캡처 하나 해놓으며 오늘의 숟가락을 내려놓는다.

 

 

SETLIST.FM 캡처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