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날씨 징크스.

블로그에 "가을이다"라고 선언하면 꽤 오랫동안 열대야가 이어지거나

"봄이다"라고 말하면 엄청난 추위가 오거나 한겨울에도 내리지 않던 눈이 펑펑 내리는, 그런 경우.

지금 '가을'을 선언하면 이런 징크스를 겪을까 봐 제목을 슬쩍 바꿨다.

 

큰길 옆에 숲처럼 꾸며놓은 길을 조금 걸었다.

매미가 다 떠났나, 우는 녀석이 없네...라고 말하는 순간 울기 시작하는 매미들.

우느라 고생했다. 잘 가거라.

 

 

 

 

 

 

다닥다닥다닥 붙었다... 몇 마리지?

 

TAG :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