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2022. 7. 3. 01:26

달을 좋아한다.

어쩌면 한밤의 가라앉은 감성을 좋아하는 건 지도 모르겠다.

 

음반 커버아트에서도 달을 좋아한다.

수많은 달 관련 커버가 있어, 달 주제로 커버/스토리를 꾸미면 몇 년을 날로 먹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날로 먹다...

내 생각을 꿰차고 있다는 듯 얼마 전 등장한 달 커버 한 장.

 

 

Tedeschi Trucks Band [I Am The Moon: I. Crescent] (Fantasy. 2022)

* art direction : Carrie Smith | art direction, design, illustrations : Brian Stauffer | art direction : Tommy Steele | artwork : Oliver Wasow
멋진 구성에 눈을 번쩍 떴지만 이내 애니메이션 분위기를 내는 캐릭터가 달 속에 있다는 사실에 약간 실망하긴 했다. 하지만 지금 다시 봐도 멋진 구성인 건 분명하다. 게다가 꾸준히 좋아했던 테데스키 트럭스 밴드 Tedeschi Trucks Band 아닌가.

(지난 앨범은 에릭 클랩튼 Eric Clapton이 데릭 앤 더 도미노스 Derek And The Dominos 이름으로 발표한 [Layla And Other Assorted Love Songs] (Polydor, 1970)를 라이브로 커버해 발표한 라이브 앨범 [Layla Revisited (Live at LOCKN')] (Fantasy, 2021)이었다. <Layla> 커버도 그다지 좋아 보이지 않았고, 하필이면 에릭 클랩튼의 노래를 커버해 기분도 별로였다.)

 

어쨌든 다시 돌아왔고, 음악도 다시 돌아왔다. 커버도 달이다. 흡족하다.

 

 

 

Tedeschi Trucks Band [I Am The Moon: II. Ascention] (Fantasy, 2022)

///  * 커버 아트에 관련된 인물은 아마도 위와 같을 거라 생각한다. ///

그런데 이번 주 뉴스레터에서 또 달을 발견했다.

왜 달 커버아트가 자주 나올까 싶어서 커버/스토리를 쓰려다가 뒤늦게 발견했다. 테데스키 트럭스 밴드의 2022년 첫 앨범 제목을... 말하자면 파트 1이다. 이번 앨범은 파트 2. 연작이라는 말이다. 슬쩍 살펴봤더니 올해 발표한 앨범들 모두 [I Am The Moon] 타이틀을 달게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작 맞다.

 

 

 

Tedeschi Trucks Band [I Am The Moon: III. The Fall] (Fantasy, 2022. 예정)

 

Tedeschi Trucks Band [I Am The Moon: IV. Farewell] (Fantasy, 2022. 예정)

4장의 앨범으로 완결 예정인 [I Am The Moon] 시리즈 커버들.

 

잘 만든 모바일 게임 캐릭터들 같다. 나쁘다는 뜻이 아니다. 마치 앨범 커버아트 속 캐릭터들에서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는 걸 말하고 싶어서 꺼낸 이야기다. 느릿하지만 정확한 움직임.

지상으로 내려온 그들은 각각 어디로 갔을까.

 

 

 

 

 

 

그래도 달 커버 아트라면 이 정도는 돼야 하지 않을까?

너무 직설적인가?

 

 

James Straits [One Sided Universe] (JStratis-Records, 2022)

 

 

Robot God [Silver Buddha Dreaming] (Lunar Mountain, 2020)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