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커피 한잔 타왔으니 조금 전 사태에 대해 진정하고 정리 좀 해보자.

조금 전 사태 1
밖에서도 볼 수 있는데 관리자 모드로 들어가면 보이는 댓글을 봅니다/댓글 알리미/ 트랙백을 봅니다를 굳이 보관할 필요가 있느냐는 생각에 모두 삭제했다.

정리 1.
관리자를 빠져나갔더니 최근 댓글과 (비록 하나도 붙지 않았지만) 최근 트랙백의 글이 전혀 안보인다. 공백이다. 그러니까, 관리자 모드에서 보는 것과 바깥에 있는 게 같이 연결된 것이라 이것이지... 음.. 지저분해 보여도 삭제하지 말아야 한다는 교훈.

조금전 사태 2
그래서 약간 패닉상태가 되어 글을 하나 올렸고,
다행히 새벽에 백업에 놓은 파일이 있어서 그걸로 복구까지 마쳤다.

정리 2.
그랬더니, 이번에는 조금 전에 쓴 글과 마침 그 글에 댓글을 단 네오랑님의 댓글이 사라져버렸다. 그러니까 이 말은,
데이터를 복구시키면 최종 백업본의 상태로만 돌아간다는 교훈.

의문1
백업파일로 복구를 시도해서 완료 되었을 때 완전히 덮어씌우고 끝나는 건가?
이를테면 2006년 1월 1일 20:58분에 백업한 파일로 복구를 하면, 2006년 1월 1일 20:59분부터 그 이후에 쓴 글과 댓글들은 남아있을 가능성이 제로라는 뜻인가? 고스트나 디스크키퍼같은 프로그램으로 하드 백업하고 되돌리기 하는 걸로 생각하면 되는 건가?
백업하기 전에 FTP로 보면 혹시 캐시 파일 같은 게 남아있지 않을까?

의문 2
댓글삭제하기보다 길게 늘어선 리퍼러 로그가 더 거슬리는데, 리퍼러 로그를 삭제하면.... 어떻게 될까? 방문객 수가 초기화될까? 사실 그동안 리퍼러 로그를 지우고 싶은 생각에 여기저기 둘러봤는데, 삭제 버튼은 못본 것 같다....

이후 고민
태터설치하면 기본으로 깔리는 XHTML 스킨을 이것저것 손대봤는데, 본문 사이즈를 늘리려면 어딜 어떻게 손대야 하는지 모르겠다. 한번 해봤는데, 한군데만 고쳐서 되는 게 아닌가보다. 태터센터에 같은 고민이 하나 올라온 적이 있는데, XHTML이냐 HTML이냐만 되묻고는 더이상 답변이 달리지 않아서인지, 오늘 찾아보니 질문을 삭제한 것 같다....

어디서든 초보는 역시 힘들다.
물어볼 생각만 하지 말고 책 좀 보면서 공부해라 라는 소리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처럼 무지몽매한 평민까지 그 덕에 공부하면 좋겠지만, 그래도 쉽게 해결할 수 있는 것이라면 간단하게 설명해주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만약 내가 어떤 질문을 받는다면, 책보고 공부한 다음 물어봐라 라든가 너한테는 이야기해줘봐야 소용없을거야 라고 단정짓지는 않을 게다.... 어떤 질문이든지.
그렇다고 내가 너무 친절하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원래 삽질하면서 배우는겁니다. ^^ 그런 삽질로 DB만 3번 날려먹었지요 ^^
    이젠 무덤덤~... 삽질 인생인겁니다. --a
    2006.03.31 01:04
    • 에구. 그런 일이 있었군요.
      최근 글 목록을 보면 DB 다 날렸다는 글이 자주 올라오던데 그것 보면서 어쩌나.. 싶었거든요..
      그래도, 가입형 블로그보다는 설치형이 손대볼 구석이 많아서 재미있긴 하네요. 저도 이제부터 담담해지겠습니다^^
      2006.03.31 01:17
  2. 흑...이런 슬픈 경우가 있었다니..ㅠㅠ/
    왠지..댓글 클릭해서왔는데..없는 페이지라는...페이지가...^^;
    아...저는 그냥...초보로 살기로 맘을 궂혔어요..태터는 나를 표현하는
    하나의 악세사리이지..나의 주체가 아니라는 그런 생각을 가지기로 했어요/ㅠㅠ
    하지만...너무 슬프네요. ㅋ~ 앗 ..벌써 1시가 훌쩍 넘었네요...다가오는 주말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__)(^^)
    2006.03.31 01:09
    • 네오랑님!
      태터 support 참고해서 방명록 버그 잡으세요! ^^
      잠깐 당황했던 것이 벌써 한시간이 넘게 지나갔네요.
      네오랑님도 좋은 주말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06.03.31 01:19
  3. 하핫;; 저도 뭐 새로 한다고 이리저리 옮겨 다녔던;;
    어제 뭐라고 썻는지가 자세히 생각이 안나는군요.
    ㅎㅎ, 아, 외국어가 어렵다는 말을 한것같은 기억이,
    언뜻 납니다;;
    2006.03.31 12:35
    • 기억은 다 나요. 원래 상태로 복원하지 못한 게 죄송한 거죠^^
      처음 기타 배울 때 무슨 노래로 가르쳐주던가요? 이런 질문도 했고.
      그나저나, 빨리 보내야 하는데 이놈의 일, 끝날 줄을 모르네요.
      다음주에 보낼게요^^
      2006.03.31 1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