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만약 누군가 이런 시선으로 바로본다면... 어떨가?

약간 화가 난 듯하기도 하고, 할말이 있는데 이야기할까 말까 망설이는 것 같기도 하고,
차가운 듯 하지만 천천히 바라보면 아주 따뜻할 것 같고.
어쩌면 앨범 제목처럼 '두려움이라고는 조금도 없는' 그런 표정을 지어보인 것일 수도 있다.
거기다가 첫 곡은 <Look At Me>다.
그녀의 이름은 케리 노블 Keri Noble이다. 앨범은 2004년에 발표한 데뷔 앨범 「Fearless」(Manhattan, 2004)다.
팝계의 황금손 아리프 마딘 Arif Mardin이 제작책임을 맡고, 제프 아룬델 Jeff Arundel의 프로듀스로 완성한 이 앨범에서 케리 노블은 신인이라고 믿기 힘든 멋진 보컬을 들려준다. 지극히 개인적인 보컬이지만, 일부러 실망하려고 시도하지 않는다면 틀림없이 그런 평가를 내릴 수 있을 테다. 팝과 (약간의) 재즈, 그리고 때때로 탐 웨이츠 Tom Waits의 술집 분위기 - 목소리까지 탐 웨이츠를 닮은 것은 아니다. 분위기만 - 를 담은 앨범.

이 앨범이 나오기 전에 세계를 휩쓴 앨범이 있었다. 바로 노라 존스 Norah Jones. 재즈의 명가였던 블루 노트 레이블의 음악 방향을 뒤흔들 정도로 팝과 재즈와 컨트리의 분위기까지 담은 노라 존스의 데뷔작 「Come Away With Me」(Blue Note, 2002)는 제2의 노라 존스를 무수하게 만들어내게 되는데...



혹시 두 사진의 차이나 연관성을 찾을 수 있을까?
흠... 그다지...
그렇지만 지금까지 커버/스토리를 읽었다면 당연히 커버 사진을 찍은 사람에 대한 이야기라는 사실을 알 것이다. 맞다. 같은 사람이 찍은 사진이다.
꽤 많은 아티스트의 앨범 커버와 프로모션용 사진을 찍은 조앤 파비오 Joanne Pavio가 오늘의 주제다. 자신이 속한 그룹에서 웬만한 블루 노트 레이블의 아티스트는 대부분 아트웍을 담당하는 것 같은데, 그 작품 가운데 노라 존스의 커버는 (재즈와 전혀 상관없거나 블루 노트 레이블에 대한 관심이 전혀 없다고 하더라도) 워낙 유명해서 누구나 한번쯤은 봤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케리 노블과 노라 존스보다 확실히 재즈에 가깝지만 역시 크로스오버 분위기를 풍기는 뛰어난 여성 보컬 카산드라 윌슨 Cassandra Wilson도 블루 노트 레이블로 이적해 발표한 첫번째 앨범 「Treveling Miles」(Blue Note, 1999)에 조앤 파비오의 사진으로 커버를 장식했다.
(하지만 지금 구할 수 있는 카산드라 윌슨의 이 앨범 커버 사진은 조금 다르다. 내가 가진 앨범 역시 이 앨범 커버가 아니라 의자에 앉은 그녀를 세피아 톤으로 처리한 앨범 커버다. 아마 이 사진을 쓴 앨범은 본 앨범의 아웃케이스에 사용한 사진이었을지 모른다. 그렇지만 꼭 이 사진은 아니더라도 카산드라 윌슨의 앨범에는 버전과 상관없이 조앤 파비오의 사진이 여러 장 들어가 있다.

이 세 장의 커버를 보면, 조앤 파비오의 사진은 인물을 전체적으로 드러내기보다 부분적으로 조명을 활용한 사진을 주로 찍는 것 같다. 오히려 그게 더 멋지긴 하다. "내 앨범 사주세요"의 느낌이 조금도 들어가지 않았다는 것도 다행인 것이고.

 
이제 블루 노트 레이블을 통해 앨범을 발표하는 여성 보컬의 경우, 이런 스타일이라면 당연히 조앤 파비오의 사진일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다.
다른 앨범 커버는 무엇이 또 있을까...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