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난 아직도 운전면허가 없다.

안경 쓰는 걸 싫어하다 보니 운전하면 안경을 항상 써야 해서 싫다고 주장하긴 했는데
생각해보면 그건 아니다.
20년전 사고의 악몽?
음, 그것도 아니다. (여기저기 모두 열여섯 바늘을 꿰맸는데 팔꿈치에도 한 바늘 꽤맸다. 이건 아직도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다. 한바늘이라니...)


그래도 차가 있으면 즐거운 일이 많을까?




그러다가 이렇게 에일리언이라도 만나면 어떻게 하지?
납치되어서 생체실험이라도 당하면?
화성침공일까?
(Nine Inch Nails 「Year Zero」(Interscope, 2007)




이렇게 살인사건이라도 목격해서 괜히 쫓기는 신세라도 된다면?
그런데 핸들 잡은 손에 묻은 피는 뭐지?
핸들이 오른쪽에 있는 걸 봐서는, 영국식 시골 살인사건이라도 일어났나보다.
(Show Of Hands 「Witness」(Hands On Music, 2006)




이렇게 멋진 날 이렇게 멋진 바다 앞에서 뭔 일이라도 생겼나보다.
저기까지 차를 끌고 간 그의 심정은 어땠을까? 바다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
'주홍글씨'가 생각난다. 괜히 불안하고 갑갑하다. 이 멋진 날...
(Anathema 「A Fine Day To Exit」(Music For Nations, 2001)




아무도 없는 허허벌판, 쭉 뻗은, 그러나, 텅 빈 고속도로에서 누군가 실종된 모양이다.
에일리언에게 쫓기고,
살인자에게 쫓기고,
결국 스스로 실종을 가장하고 이 벌판 어딘가에 숨어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Bon Jovi 「Lost Highway」(Mercury, 2007)




말하자면, 까만 비닐봉투를 쓰고 운전을 하는 셈인데... 이러다가 제대로 집을 찾아갈 수 있을까?
평생 이렇게 도로에 버티고 있어야 할 지도 모를 일이다.
다른 차에 부딪치지 않는 것만으로 행복해야 할 수도 있다.
(Mars Volta 「Franses The Mute」(Unversal, 2004)


그렇다면. 차가 있어도 즐거운 일은 아닌 것 같다.
그렇다. 내가 운전을 배우지 않는 건 즐거운 일이 없을 것 같아서다.
그렇지만.




비록 운전기사 역할 밖에 할 일이 없겠지만
왕과 함께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을지도 모른다.
에릭 클랩튼의 표정을 보면... 정말 행복해보인다.
정말 행복해보인다...
(B.B. King & Eric Clapton 「Riding With The King」(Reprise, 2000)




뻥 뚫린 상파울루 시내 진입로.
그의 표정을 보니 뭔가 좋은 일이 잔뜩 있나보다.
빨리 집으로 갈 수 있는 건 차가 있어서다.
(Minutemen 「Double Nickels On The Dime」(SST, 1984)




해가 지는 것인지 해가 뜨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이 시간에도 운전을 하는 건
오직 조수석에 앉은 그녀를 위해서다.
멋지고 잘 생긴 차를 원하는 이유의 90%는 이런 운전을 하고 싶어서일 것이다.
폼도 나고 좋다.
(Matia Bazar 「Tournee」(Virgin Dische, 1991)




자전거로는 이런 길이라도 더 속도를 내긴 어렵다.
모터사이클이라면 가능할까? 그렇지만 고속도로는 진입금지.
자동차로 이렇게 뻥 뚫린 길을 달리는 건 즐거울 것 같다.
속도위반으로 딱지를 떼지도 않을 것 같으니 금상첨화.
(Nickelback 「All The Right Reasons」(Roadrunner, 2005)


이런 모습을 보고 나니, 차가 있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시간이 허락한다면 가고 싶은 대로 떠날 수 있고
여건이 허락한다면 가고 싶은 사람과 떠날 수 있고
상황이 허락한다면 법정속도를 가볍게 무시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차가 있으면 즐거운 일이 생기는 모양이다.
그렇다. 생계 문제가 끼어들지 않는다면.
그렇지만.




굳이 내가 운전대를 잡아야할 이유는 없다.
시도 때도 없이 잠들고 깨는 내 경우에는 흉기가 될지도 모른다.
손이 자유로우니, 이런 꿈이라도 꿀 수 있는 것 아니겠나.
(Scorpions 「Lovedrive」(EMI, 1979)

난 한밤의 드라이브를 꿈꿔본 적이 없다.
무.미.건.조.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 같다.


(※ 디자인을 위해 가지고 있지 않은 앨범을 250 픽셀로 줄이는 기존 방법을 사용하지 않았음)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아, 이번에는 다 '갖고 있는' 앨범인가보네요 ^^
    저도 아직 면허가 없는데 언제부턴가 면허 없다고 말하는 게 어딘가 부끄러워집니다 -_-
    얼마 전 차를 뽑은 친구가 말하기를 오너 드라이버가 되어서 가장 좋은 건 음악이 더 잘 들리고, 그리고 음치의 큰 소리로 맞지도 않는 가사를 따라불러도 별로 부끄럽지 않았다, 이거라고 하더라구요. 그런 게 별로 안 부러운 걸 보면 저도... 면허를 딸 일은 당분간 없을 것 같습니다 ^^;
    생소한 앨범 그러나 눈길이 가는 앨범이 많네요 ^^ 이곳을 찾은 후부터 그냥 얼굴로 들이대는 일명 세수대야 앨범들이 어쩐지 싱겁게 느껴지네요 ^^
    2007.06.01 00:06
    • 엇.. 마지막 문장을 다는 사이에 방문했나봐요.
      ㅠ.ㅠ 회색으로 살짝 써놨는데.. 디자인의 일관성을 위하야.라고. 본 조비는 아직 나오지도 않았자나요!
      어쨌거나 운전면허는 안따고 그냥 조수석 앉을래요. 그게 편해요.
      정 급하면 택시 타죠 뭐^^ 노래는 집에서 오디오로 들으면 더 잘들린다고 전해주세요~
      2007.06.01 00:11
  2. 늘..운전을 습관처럼 했는데..맞는거 같네요..차창밖으로 보이는 풍경들..그림들..생김들..
    기냥 지나치죠..내 눈뒤로..^^/.....
    지나다 사알 문이 열려 지송하게도 훔쳐보고 가네요 ..
    2007.06.01 00:36
    • 조금 더 열어놓을 걸 그랬어요... 밤이다 보니^^
      경력이 오래된 분들은, 다 보더라고요. 옆에 탄 저는 자유롭게 두리번거리며 보려 해도 못보는 것까지.
      아마 집중력 차이겠죠?
      (다음에는 문 활짝 열어놓겠습니다!^^)
      2007.06.01 00:44
  3. 나인인치네일의 새앨범은 CD(미디어)가 CD롬에 들어가서 휭휭돌면서 열을 받으면 색이 변한다는 동영상을 본적이 있어요~~ (정말 그런가요?)

    차가 있으면 없는것보단 편하겠지만 그만큼 신경써야 하는게 늘어나는거라...
    2007.06.01 00:48
    • 나인인치네일스 CD를 만들 때 염료가 안좋았다는 정보가 있었나봐요?
      컴퓨터로 들으면 CD가 열받는 건 당연하지만.. 그래도 그런 일이 있다니 토요일쯤 테스트해서 올릴게요.
      2007.06.01 01:33
    • 실수에의한 색변화가 아니라 의도된 변화 ^^
      http://steiff.egloos.com/1138964
      2007.06.01 01:37
    • 크 처음부터 장난을 심하게 쳤군요.
      전 멀티미디어 트랙은 아무것도 실행되지 못하게 해놔서 웹으로 뭘 보거나 얻는 건 불가능할 것 같네요^^
      그래서 전부 수입으로만 들어왔나봐요.
      2007.06.01 10:44
  4. 제가 가지고 있는 앨범들도 몇몇 보이는군요.
    Mars Volta의 저 앨범은 굉장히 기이하게 들렸었는데.. 자켓도 평범하진 않았구요. Anathema 음악도 좋아라 했는데 너무 우울해져서 ^^;;
    2007.06.03 12:54
    • 워낙 유명한 앨범들이라 한두장씩은 가지고 있을 것 같아요^^
      모아놓으니까 또 나름대로 색다르네요.
      이 글 쓰고 나서 아무 생각없이 지나쳤던 나인인치네일스에 대해 조금 더 알았고, 한밤중에 스콜피온스 노래를 모처럼 들어봤어요^^
      2007.06.03 14:53
  5. 면허 따셔야죠~ 어서! 제 아는 동생은 음주운전하다가 무릎뼈가 들어날정도로 엔진 밀려서 장애판정 받은 다음에는 차를 몰지 못하겠다는 말을 한적이 있는데...안경을 핑계로~ 후후. 잘 지내시죠?
    2007.06.22 02:34
    • ^^ 차 없이는 못 사는 시골로 가게 되면 그때나 한번 생각해보려고요.
      전 대중교통에 아주 익숙해서 면허 없어도 잘 버티고 있는 중이긴 해요. 고양이랑 병원가야 할 때가 가장 아쉽더라구요.
      잘 지내고 있어요. 바뀐 RSS 주소 같은 건 미리미리 공지해주세요^^
      2007.06.22 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