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음악지는 모조 MOJO.
오래된 아티스트와 새로운 아티스트를 적절히 배분할 줄 알고 메이저 아티스트와 인디 아티스트를 골고루 선호할 줄 아는 잡지. 오래 전부터 보는 잡지다. 앨범 커버나 광고, 간간이 짧은 리뷰 등을 읽는 수준이지만...
모조 외에도 외국 음악지의 1월호는 웬만하면 사 보는 편이다. 지난해의 베스트 앨범 관련 기사들이 대부분 1월호에 실리기 때문이다.

오늘 커버/스토리는 모조에서 선정한 50장의 2007년 베스트 앨범 관련 글이다.
그런데 왠 동물의 왕국?

아래 순위에 해당하는 커버를 보면, 2007년은 동물의 왕국이라는 말이 확실해진다.
 

Andrew Bird / Armchair Apocrypha (2007)

15위
Andrew Bird 「Armchair Apocrypha」(Fargo, 2007)

우리나라에도 얼마전 세 장의 앨범을 하나의 패키지로 묶은 앨범으로 소개되어 알려진 포크 아티스트 앤드류 버드의 최신 앨범. 2005년 앨범 「Andrew Bird & The Mysterious Production Of Eggs」(Wegawam, 2005)에서는 양이더니 이번에는 잉꼬(앵무새?)다.
앤드류 Bird답다.






2007년은, 결국, 동물의 왕국 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게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Q Magazine을 뒤적여 봤더니 모조보다는 좀 나아보인다.
다음 포스트는 Q의 동물의 왕국으로...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인터폴 정도면 상당히 대중적이지 않나요? ^^;; 스트록스나 와이트 스트라입스에는 못 미치겠지만 말이죠... 예전에 호주 있었을 때 인터폴 공연 티켓이 순식간에 팔리는 걸 보고 아.. 얘네도 메이저구나 싶던 적이 있었거든요.

    그나저나 동물 커버가 무지 많네요. 생각보다요.
    2008.01.14 09:41
    • 음악도 메이저 급이지만, 레이블은 진짜 메이저 레이블이잖아요^^
      뭐, Q 같은 잡지에서는 인터폴 못 밀어줘서 안달인 상황이고.
      음악은 나쁘지 않은데, 저를 감동시키지 못할 뿐인 걸요. 인디 시절부터 인터폴하고는 인연이 안 닿네요.
      2008.01.14 17:31
  2. 이 리스트 보니까 저도 같은 기분이네요.. 저런 인디들까지 음악 들을 맘의 여유는 전 더 욱 없는 듯...^^;;
    2008.01.14 16:31
    • 올해 모조 리스트가 특히 그렇네요.
      거기다가 대부분, 어쿠스틱 롹 솔로나 듀오인 걸 보면... 파워로 카타르시스를 느끼기는 힘든 시절인가봐요.
      분명히 제 정서에는 맞는데... 일일이 챙기기가 힘든 거죠^^
      2008.01.14 1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