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후반기 앨범 커버 베스트 5를 꼽고 전반기와 후반기를 합쳐 올해의 앨범 커버 베스트를 꼽는 것이 순서였지만, 이상하게 후반기에는 감동할만한 앨범 커버가 그리 많지 않았다.

대신, 다른 분들도 이미 선정했던 올해의 앨범을 선정하는 걸로 2008년 음악을 결산해보기로 했다.
그동안 매년 올해의 앨범 베스트 10을 선정하긴 했는데, 블로그가 아닌 다른 곳에 사용하다 보니 블로그에서 또다시 그걸 반복할 필요가 없었다. 올해는 그 리스트가 다른 것에 끼어 두루뭉술하게 넘어가서 블로그에 소개해도 큰 무리는 없을 것 같다.


WHIT*RYDER 선정
10 BEST ALBUMS IN 2008


1
Bob Dylan
The Bootleg Series Vol. 8 - Tell Tale Signs: Rare And Unreleased 1989-2006

Bob Dylan / The Bootleg Series Vol. 8 - Tell Tale Signs: Rare And Unreleased 1989-2006
나이가 들수록 삶은 더욱 삐딱해져갔지만, 그것에 비례해 음악은 더더욱 날카로워지는 밥 딜런 Bob Dylan이다. 이 앨범에서 다루고 있는 1989년부터 2006년까지, 밥 딜런은 네 장의 정규 앨범을 발표했다. 그 네 장의 앨범은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음악이 가진 힘, 그것이 정치적이거나 음악적이거나, 또는 문학적이거나 할 것 없이 하나로 뭉뚱그린 음악의 힘을 제대로 보여주었다.
이 부틀렉에는 정규 앨범에 실리기 전에 녹음한 버전부터 완결짓기는 했지만 앨범에는 다른 버전으로 수록하면서 탈락된 곡, 앨범에 실리지 않은 곡과 영화음악, 라이브 트랙까지 담고 있다. 이 앨범이 빛나는 이유는, 오리지널 앨범에 못지 않은 칼날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그 칼날이 보이지 않는다면, 그건 듣는 이의 탓이 아니다. 밥 딜런 스스로 시퍼런 칼날을 볼 수 있는 자만 볼 것을 주문한 칼날이다.



예전에도 말했지만, 난 확실히 메이저 취향이다.
인디 앨범까지 들을 여유도 없고, 마음이 동하지도 않는다.
이렇게 음악에 대해 시시콜콜하게 이야기하는 건 드문 일이지만...
올해의 앨범에 대한 이유를 써야 했으니 어쩔 수 없이 잘난체를 해야 했다.

[커버/스토리] - 2008년 상반기 앨범 커버 BEST 5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Kings of Leon과 Portishead는 저도 Top10에 올릴까 말까 무척 고민했던 앨범들이에요.
    그나저나 밥 딜런, 닐 다이아몬드에 스티브 윈우드까지.. 상당히 올디스 하세요. ^^
    2009.01.03 00:09
    • 청춘의 힘이나 사운드의 힘보다는 세월의 힘이 더 좋아요^^
      다독거려주는 느낌이 드는 앨범이 좋다보니 어째... 구닥다리 아티스트들만 잔뜩 올랐네요. 사실 닐 다이아몬드는 올해의 충격 수준이에요^^ 밥 딜런이야 몇 장의 앨범을 빼면 늘 저의 베스트였고요.
      2009.01.03 02:09 신고
  2. 오아시스 앨범은 진짜 기대 이상이었죠.
    이렇게만 음악해주면 허세를 부리던 싸가지가 없던 상관 없을것만 같아요.
    아델은 많은 분들이 명반으로 꼽아주시는데 아직 못들어봤네요
    들어봐야겟습니다. ^^
    2009.01.04 00:38
    • 아델은 꼭 들어보세요^^
      조만간 딜럭스 에디션으로 나온다고 하니, 그걸로 구해 듣는 게 더 좋을 것 같아요.
      2009.01.04 23:02 신고
  3. 오오 국내밴드도 들어가있으니 신기할 따름이옵니다. 오아시스는 또 4월 1일에 내한하니..... 오오오오오!
    2009.01.12 11:40 신고
    • ^^ 아예 듣지 않는 건 아닌데, 같이 끼워넣을만큼 멋진 앨범이 없었을 뿐이지요.

      그나저나 오오오오오오오시스가 오네요. 어떻게든 가보려고 해보려고 하는 중인데 되려나 모르겠네요^^
      2009.01.13 00:19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