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1
2011년 가을에 토리 에이모스 Tori Amos가 새 앨범 「Night Of Hunters」 발표한다.

레이블은 도이치 그라모폰.
400년 클래식 전통을 21세기에 이어갈 거라고 하니, 예상 밖의 클래시컬 앨범인가보다. 참고할만한 앨범은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클래시컬 앨범을 발표하고 있는 스팅 Sting 정도가 되겠다. (그런데 최근 스팅, 맘에 들지 않는다.)

메인 주제는 우리 안에 존재하는 이중성에 대한 탐구라고 하는데, 그동안 줄곧 노래했던 주제이기 때문에 큰 변동을 가져온 건 아니다. 이 부분은 나중에 업데이트.

Tori said;
“It’s a 21st century song cycle inspired by classical music themes spanning over 400 years. I have used the structure of a song cycle to tell an ongoing, modern story. The protagonist is a woman who finds herself in the dying embers of a relationship. In the course of one night she goes through an initiation of sorts that leads her to reinvent herself allowing the listener to follow her on a journey to explore complex musical and emotional subject matter. One of the main themes explored on this album is the hunter and the hunted and how both exist within us.”

지난 홀리데이 시즌 앨범도 결국 수입음반으로만 풀었는데,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앨범이 나온다면 국내 정식 발매는 물 건너갔다고 본다. 클래식 음반 내기도 바쁜데 팝 가수의 클래시컬 앨범을 낼 자신만만한 레이블은 없을 테니까(라기보다는 "토리가 누구야?" 정도의 대우를 받을 게 분명하니까. 팝쪽에서 워낙 판매량이 적어 충격받고는 관심을 끊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 토리 여사가 뮤지컬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이 앨범 역시 클래시컬한 연주를 배경으로 한 뮤지컬 타입 앨범일 수도 있겠다. 거의 내 관심에서 벗어난 클래식 + 뮤지컬 스타일이라고 해도 토리 여사니까 일단 기대.




곁다리 소식

1
제이크 브라운 Jake Brown이 쓴 토리 에이모스 Tori Amos 관련 책 [In The Studio]

어린 시절부터 시작해 토리 에이모스의 각 앨범 제작 당시 이야기를 담고 있는 것 같다.
[

아마존에서 미리보기 가능

]

주문할 경우, 굳이 아마존 등 해외에서 직접주문하지 말고 국내에서 주문하는 게 편하다. 가격도 발송비 포함하면, 오히려 국내 주문이 더 싸다. (난 교*문고에서 주문해서 현재 물 건너오는 중. 도착.)

요것도 나중에 업데이트 (불가능?)


2
토리 에이모스의 한정판 로모 필름카메라 패키지 35달러 할인
[

바로 밑의 글 참조

]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ㅋㅋ 배송비를 쓰시긴.. 차라리 저한테 사오라 그러시지..ㅋ
    하긴.. 토리의 팬 입장에서 한 달을 기다리실 순 없겠네요... ^^;
    일단 롤링스톤 특집호 '100 Greatest Artists' 편 하나 선물로 사놨습니다... 기대하셔요.
    2011.05.06 14:19
    • 평생 가도 못읽을 거지만, 책 사가지고 오는게 얼마나 귀찮은 일인데요^^ 그래서 그냥 주문했지요.
      롤링. 기대되네요~ 혹시 공항 서점에서 모조 싸게 팔면 한권 사다주세요. 그리고 부탁할 거는 메신저로 따로 부탁하겠습니닷!
      2011.05.06 14:49 신고
  2. 새앨범 커버를 보니 나이를 감추기 위해 갈수록 여신컨셉을 차용하는 느낌이 강하네요ㅋ 어쨋든 토리 최근 앨범들 그닥 선호하진 않지만 습관처럼 또다시 구매할 듯...

    글고 스팅의 이번 심포니서티 앨범은 괜찮았어요. 대중뮤지션이 클래식과 크로스오버 작업한 전례들이 하나같이 어느쪽으로도 맘에들지 않는 애매한 것이 나왔던것 같은데 스팅은 괜찮았어요. 워낙 내공이 깊으셔서? 그런가ㅋ 그래도 민요나 클래식 파고드려는 시도는 이젠 좀 그만두고 팝앨범으로 회귀했으면 해요. 가시기(?) 전에 머큐리폴링이나 소울케이지 같은 명작 내주시고 한국땅 한번만 더 밟아주시고...ㅋㅋㅋ
    2011.07.01 18:19
    • 그러게 말이에요. 자꾸 이미지에 손대니까 조금 그렇긴 해요. 책 표지에서는 주름살도 그냥 보여주고서는......

      저도 최근에는 조금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팬이니까 당연히 구해야죠^^ 그렇지만 제가 뮤지컬을 거의 듣지 않기 때문에 그쪽으로 자꾸 가게 되면 사놓고 듣지도 않는 일이 벌어질 듯 해요ㅋ 참, 국내반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스팅은 한번 들어볼게요. 음악 자체로는 늘 좋아하긴 하지만 방향이 조금...... 그래서 토리 여사도 방향이 비슷해질까 하는 거였어요^^
      2011.07.04 11:0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