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듣다

이삿짐 풀다 발견하다, 두 번째

이번에는 전과 조금 다르게 음반 이야기가 아니라 스크랩북 이야기.

세심한 척 하지만 결코 세심해본 적 없는 나는 스크랩북에 대한 기억이 없다. 아마도... 내 뛰어난 기억력이 있는데 굳이 스크랩북을 만들 필요 있어? 이 따위, 말도 되지 않는 허세 덕분에 만들 생각을 하지 않아서이다. 그렇다고 해서 스크랩을 한번도 한 적 없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어떤 목표나 목적이 있는 스크랩이라거나 특정 주제가 있는 스크랩이 아니었기 때문에 스크랩을 한다 한들, 스크랩북이 있다 한들, 허세와 쓰레기 정보가 뒤섞여 없는 셈이니 기억하지 않으려는 게지.

도대체 뭘 스크랩했길래?

내 스크랩이란 건 이런 종류다.


지금 이 시기에도 부활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시완레코드. 그곳에서 재발매한 적 있는 "덕 프로젝트"의 주인공 김병덕 관련 외국 기사 스크랩.

(아, 이 시점에 붙여놓을 이야기가 있다. 시완레코드가 부활한다 해도 예전처럼 발매 음반 전체를 일련번호대로 모아놓거나 소개하거나 자랑하는 일은 하지 않을 게다. 나 말고 필요한 사람이 많을 테니 부활해도 좋겠다는 뜻이다. 고가의 희귀음반을 국내제작반으로 보는 재미도 있고. 시완레코드의 실패와 성공은 내가 관여할 문제가 아니다. 두 번째는 위의 스크랩 기사를 읽어봤냐고 물어볼 필요는 없다는 이야기. 왜냐하면 자신의 홈페이지에 이미 영어 원문과 번역본을 함께 올려놓았으니까. [링크]) 이미 알고 있겠지만, 뮤지션 김병덕은 부산의 유명 레코드점 먹통레코드의 주인장인데, 올해 앤솔로지 앨범 [Experiment No. X] (Daehan Electronics, 2018)을 발표했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Visla Magazine은 "음도(道)를 거닐다, 김병덕의 [Experiment No. X] 발매 예정"이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쓰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굿잡.




또는 이런 홍보물.

정기구독을 권하는 잡지 내 삽지인데, 토리 에이모스 Tori Amos를 커버로 내세운 잡지를 이미지로 활용했다. 만약 트렌트 레즈너 Trent Reznor만 이미지로 활용했다면 스크랩 같은 건 꿈도 꾸지 않았을 테지. 한때 토리 에이모스 컴플리티스트를 꿈꿨던 내 입장에서 완전히 신나는 아이템이었다.




Republica <Ready To Go> from the Album [Republica] (BMG, 1996)


몇 장 더 찍어봤지만 별 볼일 없는 스크랩이네... 재미 없으니 환기 차원에서 뮤직 비디오 한 편!





그중 이런 스크랩도 있다.

리퍼블리카라는 밴드의 홍보사진이다. 사진 오른쪽 로고는 리퍼블리카의 소속 레이블 deconstruction 로고다. 디컨스트럭션... 으, 자크 데리다... 으, 포스트모더니즘... 자크 라캉, 장 보들리야르, 줄리아 크리스테바, (에티엔 발리바르도 적었는데 좀 성격이 다른 듯하여)... 한때 세계를 휩쓴 철학자들 이름 사이에서, 다시, 리퍼블리카!



겹쳐져 있어 꺼내본 사진들.




국내 발매사인 BMG 한국에서 제작한 엽서.




얼터너티브... 으... 얼터너티브... 한때 세계를 휩쓴 얼터너티브 사이에서, 다시 리퍼블리카. 얼터너티브 펑크 락 그룹이라고 적어놓았지만 홍보물 문구에 <Picture Me>를 트립합 트랙이라고 강조해놓았다. 그럼 "얼터너티브 펑크 락"보다는 "얼터너티브 사이키델릭 펑크 락이라고 홍보했으면 더 끝장 났을까. 아, 홍보 문장에 한때 세계를 휩쓴 무시무시한 단어 '혁명'이 있구나.




# 스크랩북도 아닌, 하찮은 클리어 파일 하나 들춰봤더니, 옛날 생각이 난다. 매일 으... 으... 으... 하며 지냈던 시절. 그냥 그 시절에 히트한 노래 한 곡 들어보자는 의미에서 억지로 구겨넣어 완결한 글. (리퍼블리카는 이듬해 두 번째 앨범을 발표했다고 하는데 내 기억에 남아 있질 않다. 누군가 이 밴드의 두 번째 앨범 이야기를 했다면 나는 그럴 일 없다며 내기를 걸었을 테고, 보기 좋게 졌을 테지. 요즘 이런 이야기를 하지 않길 다행이다...)


# 리퍼블리카의 <Ready To Go>를 들었더니 핑크 P!nk의 <Get The Party Started>가 생각난다. 솔직하게 말하면, 핑크 노래를 듣다가 리퍼블리카의 스크랩 생각이 났다. 조만간 (하나마나한) 핑크 이야기.


 [ 1 ]  [ 2 ]  [ 3 ]  [ 4 ]  [ 5 ]  [ 6 ]  [ 7 ]  [ ··· ]  [ 651 ] 

푸터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