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가마에 불을 지폈다.
일년에 두번이라 했다.

이틀이 지나면 식는다고 했다.
그때 자기를 꺼낸다 했다.

깨지는 것은
깨져야 하는 이유를 갖고 있다.

그렇게 타고, 굽고, 식고 나면,
자기를 만날 수 있다 했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아-_-, 초등학생때 어디였는지는 모르겠는데 도자기에 그림 그리면 구워준다고 해서,
    그림을 그렸던 적이 있어요. 할머니댁, 외할머니댁 우리집, 친척들 다 주겠다고;;;
    친구가 꼼수로 가져온 것에서 10개나 GET. 결국 우리집에 11개나 되는 이상한 무늬의
    도자기가 왔었지요;; 뭐 드리고 나서 남은 우리가족용 4개가 -_ - 어느세인가.
    버려져 찾아볼 수가 없네요;;
    2006.04.03 22:55
    • 요즘도 그런 체험학습 같은 것 하는 모양이더라구요^^
      전 한번도 그런 걸 해본 적이 없어요.
      도자기 때신 깨지지 않는 접시를 구해볼 궁리를 했는데,
      가마에 불 때고 전시해놓은 자기들 보니까 너무 갖고 싶어지네요.
      특히 저 차 따르는 그릇요^^
      2006.04.04 0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