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버/스토리

극악무도... Cannibal Corpse


※ 이 포스트는 경우에 따라 불쾌하고 모욕적인 감정을 유발시키는 이미지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런 느낌을 받지 않고 글을 읽으려면 다음 방법을 따르세요.

1. 무심코 본문 중의 링크를 클릭하거나 more 버튼을 누르지 않는다.
2. 이 글을 건너뛰고 다른 글을 읽는다
3. 아예 백 버튼을 눌러 이 블로그에서 벗어난다.












캐니벌 콥스 Cannibal Corpse의 2006년작 「Kill」(Metal Blade, 2006)이다.
이 밴드의 악명을 들었던 경우라면 이 앨범 커버가 정말 캐니벌 콥스의 새 앨범 커버인지 의심할 만하다. 지금까지 음악보다 먼저 눈을 사로잡았던 밴드가, 'Parental Advisory Explicit Content' 딱지를 붙일 필요도 없는 이런 앨범 커버를 만들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혹시 그동안 앨범 커버를 담당한 빈스 락 Vince Locke이 손을 떼고 다른 사람이 디자인을 담당한 것일까? (빈스 락의 오피셜 홈페이지 보기 / 새창으로 보기)

아이언 메이든의 Eddie

롹/메틀 계에서는, 밴드 로고를 제외하고, 특정한 이미지로 지속적인 이미지 관리를 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아이언 메이든 Iron Maiden의 '에디'는 밴드 만큼 유명한 최고의 캐릭터다. 어릿광대를 줄곧 커버에 등장시킨 독일 밴드 라크리모사 Lacrimosa도 빼놓을 수 없다.
캐니벌 콥스 역시 특정 캐릭터는 아니지만, 처음부터 지금까지 잔혹한 고어영화를 보는 듯한 충격적인 빈스 락의 아트웍으로 밴드의 이미지를 가장 극적으로 표현한 커버 디자인이 일품이었던 밴드 가운데 하나다. (물론, 캐니벌 콥스에 비해 훨씬 지명도도 떨어지고 음악성도 떨어지는 마이너 밴드의 경우 그동안 보여준 이 밴드의 커버 아트웍 쯤은 우습다는 듯이 훨씬 심각, 심란, 심오, 처절, 섬뜩, 끔찍, 잔혹, 불길한 커버를 만들어낸 경우도 많다. 하지만 이번에 이야기하는 것은 얼마나 잔인하고 잔혹한가가 아니라 커버 아트웍의 일관성이라는 측면이다.)

캐니벌 콥스의 커버 디자인이 그동안 어땠길래?
궁금하다면 직접 밴드의 오피셜 웹사이트에서 디스코그래피를 살펴보면 된다.

more..



혹시나 해서 부클릿을 살펴보니 이번 앨범도 분명히 빈스 락이 담당했다. 하지만 이들이 누군가 캐니벌 콥스 아닌가... 라는 생각으로 커버를 보면 꽤 섬뜩한 느낌도 준다.

피와 정액을 섞어 만들었다는 메탈리카의 「Load」(Vertigo, 1996)의 커버가 섬뜩하다고 느낀 사람은 아무도 없겠지만, 사실 캐니벌 콥스의 앨범도 메탈리카와 비교하면 그저 빨간색으로 전체를 칠했을 뿐인 아주 평범한 커버다.

앞선 링크를 통해 보았을 테지만, 그의 자극적인 그림은 사실 커버가 아니라 케이스 안쪽의  그림에서 등장한다. 밴드가 동의하지 않았으면 이런 커버로 발표하진 않았을 테니, 일관성의 측면에서 상당히 떨어지는 커버이긴 하지만, 동의했다고 믿자. 이번 앨범 커버는 오히려 밴드와 빈스 락이 보다 더 자극적이고 잔혹한 커버를 기대했던 팬들에게 먼저 한방 먹인 다음에, 음악으로 완전 넉아웃시키려고 작정한 것이 분명하다.

일요일 아침을 그리 길지않은 이 앨범으로 시작했더니 정신이 멍하다. 커버를 보면서 흠, 좀 시시하군, 이라고 생각했던 마음에 잔혹 데스메틀로 겁나게 폭격을 퍼붓고 떠나버렸다. 아주 깔끔하게.
혹시라도 커버를 보고 캐니벌 콥스의 새 앨범이 시시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지금 바로 그 생각을 접는 것이 좋다.

2002년 부산국제롹페스티벌에서 캐니벌 콥스의 공연을 본 것은 정말 다행이다. 아직도 이들에게 열광할 팬은 남아있겠지만, 어느 누가 돈과 시간과 애정을 쏟으면서 이 밴드의 내한 공연을 유치하겠다고 나서겠는가... 나 같아도 추진하기 전에 포기하겠다...



  1. Favicon of http://planet7.egloos.com BlogIcon 종이인형 편집답글

    카니발콥스 앨범 커버 치곤 얌전하나 싶었는데 시디 케이스 안쪽을 보니
    그렇지도 않군요. 그래도 예전 커버에 비하면 많이 얌전하네요.
    제가 카니발콥스의 앨범은 소장한다면 누가 볼까봐 꽁꽁 숨겨놓을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whiteryder.tatterhome.com BlogIcon whiteryder 편집

      엇. 같은 시간에 서로 크로스로 포스트를 읽고 댓글을 달았네요.
      일요일 첫앨범으로 선택을 잘못했어요. 하루종일 멍하네요...
      저도 예전 앨범은 이렇게 글 쓸 때 아니면, 그냥 얌전하게 꽂아둔 상태로 있을 거에요. 요즘은 이쁜 노래가 좋아요^^ 너무 힘들어서.

  2. Favicon of http://hanulh.cafe24.com BlogIcon 하늘사랑 편집답글

    튀는 소재를 선택하다 보니 사진들이 좀 부담스럽네요. 이런 사진들을 보면 그 의도가 가학적인지 자학적이지 아니면 그저 충격을 한 번 줄려는 것인지 좀 헷갈려요...
    다음 번 포스팅의 소재로 좀 얌전하고 환상적인 것으로 한 번 잡아봐도 좋을 것 같은데, whiteryder님의 생각은 어떠한지 모르겠네요.

    • Favicon of http://whiteryder.tatterhome.com BlogIcon whiteryder 편집

      음악과 비슷한 내용과 이미지를 위해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일 거에요.
      사운드와 가사에서 워낙 잔인한 밴드라...
      저도 모처럼 생각이 나서 꺼내들었다가, 조금 힘들었어요.
      (아 다음에도 이런 글이면 어쩌죠...)

  3. 백일몽 편집답글

    2006년 새 앨범이 나왔다는 사실이 더 충격적인데요.
    한동안 이쪽 음악은 잊고 지내다 다시 듣고 있긴 한데 브루탈 계열은 더 이상 듣기 힘든가봐요.

    • Favicon of http://whiteryder.tatterhome.com BlogIcon whiteryder 편집

      아. 그런 것 같기도 하네요.
      정말 이런 밴드들이 아직도 음반을 내고 음악을 한다는 게 더 놀라울지도 모르겠어요.
      밴드는 변한 게 없는데 팬들이 떠난 건지, 밴드도 떠나고 팬들도 떠난 건지...
      가끔 꺼내 들으면, 알면서도 여전히 한방 크게 먹은 느낌이 들어요. 브루털 데스쪽은.

푸터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