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정말 많은 일이 일어난 2009년이다.
내게 어떤 일이 있었나.
엄청난 일이 있지는 않았지만, 어쨌든, 최근 10년동안 가장 무미하고 건조했다. 뭘 하는지 몰랐고, 뭘 해야할지 몰랐다. 그래도 그럭저럭 버텼다.


인생 뭐 별 거 있어?

이거, 내가 가장 혐오하는 인생관이자 세계관이다.
이렇게만 살지 않으면 된다고 생각한다. 별 걸 바라고 살지는 않지만 뭔가 분명히 있다고 믿는다.

며칠 지나면 2010년이다.
1980년대는 80년대라고 해도 알아듣고 1990년대는 90년대라고 해도 알아듣는데, 2000년이 되면서 구분을 위해서라도 2000년대라고 써야 했다. 한글로 쓰면 네 글자라 거북하지도 않았다. 그런데 이제 어떻게 표기해야 하나. 2010년대? 이천십년대? 다섯글자가 되니까 굉장히 비효율적인 것 같다. 고작 한 글자 늘어나는 건데...... 우연히 세기를 넘게된 사람들의 알려지지 않은 고민이 되겠다. 뭐, 1910년대와 구분하기 위해서라도 십년대라고 쓰기 보다 이천십년대라고 쓰는 게 낫겠다.

그렇게 이천십년대가 시작되려고 한다.


2010년은 庚寅年(경인년)이라고 한다.
당신은 무슨 띠입니까?
라고 물으며 나이를 파악하는 뻔한 질문도 하지 못하는 나는, 검색을 해서 "경인년은 호랑이띠입니다"라는 답변을 확인하고서야 호랑이 해라는 걸 알았다. 그렇다면 당연히 이 커버?라고 할만한 것이 있지만 우선 가장 최근 앨범 하나를 꺼내놓기로 했다.

 

 

30 Seconds To Mars [This Is War] (Virgin, 2009)

밴드 이름에 들어간 숫자를 영문으로 바꾸면 망한다는 징크스는 매치박스 트웬티 Match Box 20가 이미 겪었는데, 이 밴드..... 고작 세번째 앨범을 내면서 30을 Thirty로 바꿔버렸다. (30을 영어로 서티라고 부른다는 거 다 아는데, 굳이 이름을 바꿀 필요가 있었어?) 이 밴드도 매치박스 트웬티의 전철을 밟을지도 모른다!! 라고 이야기하고 싶지만, 사실은 밴드가 발표한 세 장의 정규 앨범 가운데 이번 앨범이 제일 좋다. 내가 좋아하는 프로듀서 플러드 Flood와 함께 싫어하지는 않지만 좋아한다고 선뜻 대답하지는 못할 스티브 릴리화이트 Steve Lilywhite가 프로듀스를 담당했다. 이 사람들은 알다시피 U2의 앨범 프로듀서들. 그래서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정리가 되지 않은 듯했던 밴드의 음악이 단번에 정리되었다. U2 냄새도 폴폴 풍기면서. 그래서 난 더 좋은데, 해외의 평을 보면 그것 때문에 더 악평이 붙기도 한다.
내가 싫어하는 부분은 커버다. 범죄를 저지른 호랑이도 아닌데, 그리 멋진 글자체나 디자인 감각도 아닌데 왜 호랑이 눈을 밴드 이름과 앨범 타이틀로 가렸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뭐, 호랑이가 범죄를 저질렀거나 말거나 내년을 기억하게 해주는 앨범 커버로 꼽는 데에는 지장 없다.

 

Survivor [Eye Of The Tiger] (Scotti Bros., 1982)
Survivor / Ultimate Survivor
Survivor [Ultimate Survivor] (Volcano, 2004)

호랑이가 커버에 등장하는 앨범 커버를 꼽는데 서바이버 Survivor의 [Eye Of The Tiger]를 빼놓을 순 없다. 빌보드 싱글 차트 2위 히트곡이자 영화 '록키3'의 성공으로 더 높이 플라이하이한 <Eye Of The Tiger>를 담은 앨범. <Eye Of The Tiger>와 <Burning Heart> 말고 또다른 히트곡이 있을 거라고 생각해본 적 없겠지만 서바이버도 베스트 앨범이 있다. 2004년에 공개한 [Ultimate Survivor]도 호랑이 그림을 포기할 수는 없었다.
서바이버가 <Eye Of The Tiger>를 발표할 수 있던 이유는 빌보드 톱40 진입곡 바로 전 해인 1981년에 공개한 <Poor Man's Son> 덕분이었다. 이 노래를 들은 실베스터 스탤론이 영화 '록키 3'에 쓸 곡인데 그 곡과 비슷하게 곡을 만들어달라고 해서 나온 게 바로 <Eye Of The Tiger>였다. 기회가 왔을 때 날카로운 잽과 훅을 넣어 명곡을 만들어낸 밴드에게 박수!


Joni Mitchell [Taming The Tiger] (Reprise, 1997)

지난해처럼 굵고 짧게 끝내려고 했다가 조니 미첼 Joni Mitchell의 앨범 커버 하나를 추가했다.
아무리 봐도 고양이 같은데...... 앨범 제목이 타이거라 혹시나 하는 마음에 소심하게 넣었다. 이 앨범에는 <Taming The Tiger> 말고 <Tiger Bones>라는 노래가 있다. 정말 타이거 맞겠지?


Kent / Vapen & Ammunition
Kent [Vapen & Ammunition] (BMG, 2002)

스웨덴 록 밴드 켄트 Kent의 2002년 앨범 [Vapen & Ammunition]도 호랑이가 커버에 등장한다. '무기와 탄약고'라는 뜻의 스웨덴어와 호랑이가 어떤 연관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다. 이 앨범 커버 속 호랑이도 은근히 매력이 있다. 한밤중에 어슬렁거리다가 근접촬영된 이유는 뭘까? 궁금하기는 한데, 스웨덴어까지 감당하는 건 무척이나 피곤해서 가사 전체를 훑어볼 생각을 하지는 않았다. 비영어권 밴드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는 무척 많은 팬을 가진 밴드이니 누군가 정리해놓지 않았을까.




어쨌거나 저쨌거나

인생 뭐 별 거 있어?

 

라고 생각하지 않는 2010년이 되길.

그리고 이천십년대가 되길. 2010년부터는 그렇게 살길 바랄 뿐이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

  1. 한국은 따지는게 많아요 제생각엔 입춘아니에요
    생각해보세요 만약 입춘이라면 그학생은 미치는거죠 보십시오
    다른사람들이 다~~ 원숭이띠인데 지만양띠라면 어느누가 친구라 생각할까요?
    제친구들중에 제가 원숭이띠1992년생인데 1991년생인 양띠가 있습니다
    제가 장난이 심한사람인데 양띠인 제친구에게?(형)에겐 장난치기가 뭐하고
    반말하기가 꺼림칙합니다 저만그런줄 알았더니 우리반친구들 거의다 양띠인줄알고
    제말에 동감하더라고요. 그리고 컴퓨로 원숭이띠쳐보면 1992년생이라면서
    띠운세같은거 나올때면 1992년1월달에 태어난사람은 데체 어떻게 봐요?
    말이안되잖아요 그리고 우리 할아버지께서 띠는 원레는 동지로 했다고합니다
    동지로 띠를하고 새해를 했다고 합니다
    근데 한국 에서 바꾸어서 입춘으로 된거여서 한국에선 입춘이라 착각에 빠진거구요
    사주보는 사람들은 대부분 그리고 다사기꾼입니다
    하느님이 계시는데 어떻게 인간따위가 미래를 알고 모든걸압니까? 이건 정말
    음력 그리고 사주인간들 모두 폐지시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보세요 처음에 맞아요 그러다가 점점 틀려서 돈이나 사기 먹는게
    바로 사주인걸로 알고있습니다 과학적으로 사주는 안맞는걸로 판결됬다던데;
    2009.12.12 06:25
    • 여기에 쓴 댓글이 맞을 거라고 생각해드릴게요.
      글 앞 부분은 잡설인데, 이렇게 잡설에 충실한 댓글은 당황하게 만들거든요^^
      한마디만 덧붙이면, 과학적으로 사주가 안맞는다는 연구 결과를 본 적이 없어요. 과학과 사주는 생각의 근본부터 달라서 같은 선에서 놓고 볼 수 없는 거거든요.
      2009.12.13 00:37 신고
  2. 매치박스트웬티가 그런 재미?있는 스토리가 있었네요
    가지고 있는 앨범이 몇장있는데 봐야겠어요 ^^

    뭐 항상 그렇지만 내년 대박~ 나세요~~
    2009.12.12 16:50
    • 꼭 그런 건 아니지만, 트웬티로 바꾼 이후에 망해버려서 제가 슬쩍 일반화시킨 거에요 ㅋ
      2009.12.13 00:38 신고
  3. 조니 미첼은 제 눈에도 고양이 같은데, 앨범 제목이 말해주듯 고분고분한 아가 호랑인가 봐요.
    Kent 저 앨범의 호랑이는 왠지 '장난끼' 한 가득해 보이지 않아요?
    2009.12.12 17:43 신고
    • 다시 한번 봤는데, 아기 호랑이 같기도 하고..... 그쵸?
      이 커버 그림을 조니 미첼이 직접 그린 건데 호랑이 그리다가 고양이가 된 건지도 몰라요^^
      켄트 앨범 속 호랑이는 이거 뭐지?라고 어슬렁거리면서 CCTV 보는 호랑이 같아서, 장난끼가 보이기도 하네요.
      2009.12.13 00:39 신고
  4. 그래도 매치박스 트웬티가 베스트앨범 갖고 돌아온 것보면, 아직 완전히 망한 것은 아니겠죠? ㅋㅋ
    롭이 자꾸 솔로 앨범에 욕심만 안 부리면 언젠가 좋은 정규 앨범 갖고 돌아올거라 생각합니다.

    저도 화성까지 30초 앨범에 호랑이 눈이 왜 가려진건지는 처음 보고 궁금했는데... 다들 그렇군요..ㅋ
    2009.12.14 04:34 신고
    • <Smooth> 때문에 밴드나 솔로나 더이상 할 게 없어져버려서 거의 망했다고 봐야죠^^
      이 노래라도 있으니 가문의 영광일 테니까 섭섭하지는 않을 거에요.
      2009.12.14 12:2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