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Daft Punk <Giorgio By Moroder> from the album [Ramdom Access Memories] (Columbia, 2013)

 

 

4개월 약정 일이 끝났다.

10년 넘게 혼자 처박혀 일했지만 이번 일은 어떤 행동을 유도하기 위해 직접 사람과 대화해야 했고 아주 섬세하지만 미묘할 수 있는 작은 터치까지 해야 했다. (어떤 일인지 설명하려면 정확히 네 글자면 끝나지만, 이렇게 빙빙 돌려 굉장히 복잡하고 조심스러운 일을 했다는 인상을 주기로 했다.) 부담스러워도 어차피 해야 할 일.

 

가려면 버스를 한 번 환승해야 했는데 전체 시간은 길지 않았다. 평균 40분 정도. 계속 좋은 감정을 유지하기 위해 그곳으로 가는 동안 매일 이 플레이리스트를 재생했다. 고맙다, 큐어 The Cure와 다프트 펑크 Daft Punk.

 

플레이리스트 이름은 "갈 때"

 

 

 

 

 

 

 

누군가 "올 때"로 이름 붙인 플레이리스트도 있냐고 물어볼 수 있다.

 

Q. '올 때'도 있나?

A. 없다. 하지만 거의 플레이리스트 급 트랙들은 있다.

1. King Crimson <Starless>

2. King Crimson <Islands>

3. Radiohead <There There>

4. Radiohead <Idioteque>

5. Foo fighters <All My Life>

6. Foo Fighters <The Preteder>

 

킹 크림슨을 들을 때는 턱을 괴고 무심한 눈으로 창밖을 본다. 집에 가는 길의 시작.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