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짜 커버/스토리

LP 액자

2021. 9. 14. 00:01

바로 앞 포스팅에서 서티 세컨즈 투 마스의 앨범 커버아트가 데미언 허스트의 스팟 페인팅을 담고 있으니 LP 액자로 만들어보라고 권했다. 순서대로 글을 읽었다면 기억하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바로 앞 포스팅이라 링크 걸기 부끄럽지만 그래도 인용지수 높이기 위해 링크를 걸어볼까? (이미 링크를 예쁘게 걸어놓았다 ;;;;;;)

 

친분 있는 블로거 포스팅에서 엘피 액자를 본 후 나도 한번 해보고 싶었다. 몇 달 전 이야기다.

 

원목 엘피액자를 포함해 여러 액자를 검색해봤는데 가격이 몇 만 원씩 한다. 엘피 액자에 이 비용을 들이는 건 좋지 않다. 내가 지출할 수 있는 최대치는 고양 ㅇㅋㅇ 매장에서 파는 32cm X 32cm 액자. 만이천오백원이었던가? 출동!

 

 

 

Shylock [Gialorgues] (Gialorgues, 1977. Musea에서 재발매.)

마침 굴러다니던 LP를 테스트 삼아 집어넣었는데 뜻밖에 잘 어울린 덕분에, 이걸로 몇 달 갔다.

여러 개 샀으면 교체하지 않고 Yuji했을 텐데... 단 한 개만 샀기 때문에 분위기를 바꾸려면 엘피를 교체해야 했다.

 

 

 

이봐, 그만 자고 일어나라고... 사진 찍어야 해.

 

 

 

교체 전에 CD와 함께 컷. 확실히 LP는 CD에 비해 눈이 즐겁다. 귀의 즐거움은? 글쎄... 막귀에게는 그다지 차이가... 감성 따위 다 던져버리고 평가하면, 난 CD를 가장 좋아한다.

 

 

 

Smashing Pumpkins [Gish] (Caroline, 1991)

교체할 LP는 스매싱 펌킨스. 현재 내 벨소리는 이 앨범 톱 트랙 <I Am One>이다.  원곡이 시끄럽긴 하지만 전화가 거의 없어 시끄러울 일은 없다. 시작하면서 바로 듣게 되는 통통 튀는 드럼 때문에 가끔 그냥 듣는다. 전에 빌리 코건 Billy Corgan과 인터뷰 기회가 있어서 물어본 적이 있다. Q. 1집 좋은데 왜 최근 라이브에서는 연주 안 하나? 혹시 이 앨범에 얽힌 좋지 않은 뭔가가 있기라도 한 건가? A. 그런 건 아니고, 요즘 친구들이 1집 곡을 잘 몰라.

헐.

 

 

 

테스트

실제로 이렇게 걸어두진 않는다. 액자의 크기는 가로 세로 각각 32cm. 책장 한 칸은 가로 세로 각각 35cm. 그래서 책꽂이 먼지 막는 용도라도 하려고 책장 한 칸에 쑥 넣어둔다. 딱이다.

 

 

 

 

 

 

아. 액자 리뷰.

가성비 좋아 보이니 나도 사야겠네 했다면, 당장 중지!

게이트폴드 앨범은 넣지도 못하고, 일반 LP라도 알맹이 다 빼고 종이만 넣어야 한다. 그마저도 꾹꾹 눌러야 간신히 들어간다. 이 액자는 포스터 한 장 또는 인화지로 뽑은 사진 정도에 적합하다. 엘피액자로 사용하려면 고정쇠를 잠그는 건 거의 포기해야 할 지경. (그래서 비싼 거 사는 모양이다.) 나중에 30cm짜리 포스터라도 생기면 넣으려고 버리진 않는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 잠깐! 나와 당신의 아주 작은 개인정보라도 들어가야 한다면 반드시 비밀글에 체크한 후 댓글 남겨주세요.

비밀글 모드